Today 2019.07.2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필 휴즈, 류현진의 역대급 볼삼비에 “내 기록은 남겨줘”

  • 기사입력 2019.06.17 17:24:17   |   최종수정 2019.06.17 17:29:3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한 시즌 삼진/볼넷 비율 1위’ 필 휴즈(32)가 자신의 신기록을 위협하는 류현진(32·LA 다저스)을 향해 재치있는 트윗을 날렸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 4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2실점(무자책) 호투를 펼쳤다. 비록 시즌 10승 달성엔 실패했지만, 평균자책을 1.26으로 낮춰 이 부문 선두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류현진이 필 휴즈의 기록을 웃돌고 있다는 중계자막에 위트 있는 메세지를 남긴 필 휴즈(출처=필 휴즈 트위터) 류현진이 필 휴즈의 기록을 웃돌고 있다는 중계자막에 위트 있는 메세지를 남긴 필 휴즈(출처=필 휴즈 트위터)

 

삼진/볼넷 비율 1위 자리도 공고히 했다. 이날 류현진은 컵스 타선을 상대로 삼진 8개를 솎았고 볼넷을 단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른바 ‘볼삼비’가 무려 17로 올랐는데 이는 2위 맥스 슈어저(워싱턴·6.80)보다 2배 이상 좋은 기록이다.

 

이대로만 가면 휴즈가 보유한 메이저리그 신기록도 경신하게 된다. 참고로 휴즈는 2014년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209.2이닝 동안 186개의 삼진을 잡고 고작 16개의 볼넷을 내줘 삼진/볼넷 비율 역대 신기록(11.63)을 세웠다.

 

미국 전국으로 생중계된 다저스와 컵스 경기를 지켜보던 휴즈는 류현진의 ‘볼삼비’가 현재까지 역대 1위를 웃돌고 있다는 중계화면 자막을 본 뒤 자신의 트위터에 “이봐, 류. 이 기록만은 내게 남겨줘”라는 익살스러운 메시지를 남겼다.

 

구글 번역기(?)까지 활용해 자학 개그를 하는 필 휴즈(출처=필 휴즈 트위터) 구글 번역기(?)까지 활용해 자학 개그를 하는 필 휴즈(출처=필 휴즈 트위터)

 

가짜(?) 구글 번역기도 활용했다. 구글 번역기가 자신이 남긴 메시지를 ‘필 휴즈가 자신의 소소한 영광에 관한 농담을 건넸다. 그런데 아마 농담이 아닐 수도 있다’고 번역했다는 사진을 올리며 “내 트위터가 이렇게 완벽하게 묘사된 걸 본 적이 없다”고 웃었다.

 

뉴욕 양키스 시절인 2010년 당시 18승 달성과 함께 올스타 선정 영광을 누렸던 휴즈는 미네소타로 이적한 첫해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209.2이닝을 던져 16승 10패 평균자책 3.52 fWAR 5.9승의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역대급 볼삼비’ 기록도 이때 쌓았다.

 

하지만 미네소타와 연장계약을 맺은 후 급격한 하락세를 겪었다. 부상과 부진이 겹쳤다. 지난해엔 미네소타에서 샌디에이고로 트레이드됐지만, 이적 후에도 평균자책 6.10에 머물렀고 결국 지난해 8월 중순 방출 아픔을 겪었다. 현재는 무적 신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4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우아+시크' 제시카, 발리에서 뽐낸 수영복 자태 '완벽 각선미'
    [줌 in 포토+] '노란 비키니' 서현숙..."바다로 이끄는 유혹!"
    '몸매가 다했다' 현아, 무대 뒤집어놓은 '핫팬츠+크롭탑' 자태
    "수영복을 왜 입었냐면"…설리, 포즈부터 과감한 '요염 바캉스'
    "오늘도 파격 섹시"…제시, 눈 둘 곳 없는 비키니 자태 'HOT바디'
    [줌 in 포토+] 스무살 대학교 새내기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장혜선..'베이비 페이스에 반전..
    '돌아온 리더' 이효리, 여전한 섹시미+카리스마 '대체불가 매력'
    [M+포토] '사랑의 하트' 청하, "팬여러분 사랑합니다!"
    '파격의 아이콘' 화사, 세미 누드로 커버 장식 '구릿빛+탄탄 몸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