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2.2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엠스플 현장] MLB 9개 구단, 김광현 '15구'만 보고 발 돌렸다

  • 기사입력 2019.09.06 20:36:33   |   최종수정 2019.09.06 20:38:4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9월 7일 문학 두산-SK전이 우천 노 게임 선언되며 9월 19일 더블헤더로 편성됐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9월 7일 문학 두산-SK전이 우천 노 게임 선언되며 9월 19일 더블헤더로 편성됐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문학]

 

SK 와이번스 투수 김광현과 두산 베어스 투수 조쉬 린드블럼을 보러 온 메이저리그 9개 구단 스카우트들은 허망하게 발걸음을 돌렸다. 스카우트들은 1회 말 우천 취소로 김광현이 던진 15개의 공만 볼 수 있었다.

 

9월 6일 문학구장에선 SK와 두산이 선두 자리 둔 중요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경기 시작 전 갑작스럽게 내린 폭우로 이날 경기 시작 시간은 1시간 20분이 연기된 오후 7시 50분이었다.

 

끝까지 야구장을 지킨 팬들은 1회 초 투수 김광현이 마운드에 오르자 환호했다. 김광현은 SK 팬들의 응원에 힘을 얻는 듯 1회 초 단 15개의 공으로 2탈삼진을 포함한 깔끔한 삼자범퇴를 달성했다. 속구 최고 구속 154km/h를 찍을 정도로 김광현의 공에 힘이 넘쳤다.

 

그리고 1회 말 린드블럼이 마운드에 오르자 1회 초 중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더 거세졌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구심과 얘길 나눴고, 구심은 오후 7시 56분 곧바로 우천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비는 그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결국, 30분이 지난 오후 8시 26분 우천 노 게임이 선언됐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9월 19일 전날(5일) 취소된 경기와 더불어 양 팀의 더블헤더 맞대결로 펼쳐진다.

 

김광현과 린드블럼의 맞대결을 보러 온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도 허망하게 발걸음을 돌렸다. 이날 경기를 보기 위해 뉴욕 양키스·LA 다저스·텍사스 레인저스·토론토 블루제이스·보스턴 레드삭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마이애미 말린스·오클랜드 어슬레틱스·캔자스시티 로열스 등 총 9개 구단 스카우트진이 문학구장을 찾았다. 이들이 이날 관찰할 수 있었던 김광현의 단 ‘15구’뿐이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 류세비 ‘시크릿 B’, 디지털 화보집 출간 기념 베스..
    [M+포토] 여자친구, '우리 예린이 얼굴이 복지다'
    [줌 in 포토+] '금발 여신' 하지원, 고교생에서 숙녀 변신!
    [M+포토] '쇼챔' 에버글로우 이런, '인형이 춤을 추네'
    [M+포토] '쇼챔' 여자친구, '분위기 완전 팬미팅'
    [M+포토] 아이유, '청순미 가득해'
    베리굿 조현, 관능의 끝...섹시함 무기로 한 다채로운 화보 공개
    [줌 in 포토+] '하나은행 치어리더' 윤별하, 멋진 오프닝 공연!
    현아, 과감한 하의 실종 화보 공개...'시선 올킬'
    배우 조윤희,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도회적인 비주얼로 시선 강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