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7.0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TV연예

'역대 최고령' 도미니카 공화국 삼남매 어르신들의 지하철 탑승기(어서와)

  • 기사입력 2019.12.03 11:25:34   |   최종수정 2019.12.03 11:25:3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도미니카 공화국 삼남매 (사진=MBC PLUS) 도미니카 공화국 삼남매 (사진=MBC PLUS)

 

[엠스플뉴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도미니카 공화국 삼남매가 멘붕에 빠졌다.

 

12월 5일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도미니카 공화국 어르신들의 지하철 도전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삼남매는 목적지로 이동하기 위해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삼남매는 여행 계획 회의에서 “지하철도 타 봐야 하니까 한 번 해보자”라며 지하철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대중교통을 타게 된 삼남매는 떨리는 마음으로 지하철역을 찾아 나섰는데. 특히 54세로 가장 어린(?) 마리벨은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언니와 오빠를 이끌었다.

 

평균 나이가 59세인 어르신들의 지하철 도전기는 시작부터 험난하기만 했다. 유일한 희망인 마리벨이 버스 번호와 지하철역 번호를 혼동한 것. 삼남매는 코앞에 지하철역을 두고도 주변을 빙빙 돌며 혼란스러워했고 한참 뒤에야 역사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어렵게 교통카드 구매에 성공했지만 개찰구에서 또다시 위기에 봉착했다. 호세와 마리벨은 교통카드를 어디에 가져다 대야 할지 몰라 개찰구에 가로막혀 난감해했다.

 

 

 

 

간신히 개찰구까지 통과하자 마리벨은 “이제 열차가 오면 타면 돼”라며 안심했다. 하지만 삼남매의 위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양쪽으로 나뉘어 있는 지하철 탑승구 때문. 오른쪽과 왼쪽 중 하나를 택해야 하는 상황에 결국 마리벨은 울상이 되고 말았는데. 과연 삼남매는 무사히 지하철을 타고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을까?

 

도미니카 공화국 삼남매의 험난한 지하철 탑승기는 12월 5일 (목)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이창규 기자 liebe6013@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스포츠매니아

    hot 포토

    더보기
    김도연, 독보적 세련美 담은 패션 화보 공개...러블리 시크의 정석
    [M+포토] 손연재, '미소가 아름다워'
    [M+현장] "비주얼 센터"…아이즈원 장원영, 롱다리 막내
    '아이돌 뺨치는 춤 솜씨' 류세미, 키움의 대표 미녀 치어리더
    [M+현장] "머리 위로 ♥"아이즈원 민주, 청순+큐티 다 있는 비주얼
    [줌 in 포토+] '대세각' KIA 치어리더 김해리, "맥심 찍었어요!"(..
    [M+현장] "WIZONE뿐이야"…아이즈원, 환상동화 2관왕 달성
    [M+포토] 아이즈원 민주, '눈 밑에 하트 2개'
    여자친구 예린-은하, 단짝 케미 빛난 화보...컴백 기대감 고조
    '컴백 임박' 여자친구 예린·은하, 심쿵 유발 달달 케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