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6.0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백작' 베르바토프, 정든 유니폼 벗는다…공식 은퇴 선언

  • 기사입력 2019.09.20 09:16:03   |   최종수정 2019.09.20 09:16:0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박지성-베르바토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박지성-베르바토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박지성과 한솥밥을 먹었던 디미타르 베르바토프(38)가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베르바토프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골 모음 영상과 함께 은퇴의 변을 밝혔다. 베르바토프는 "여러분 중 몇몇은 이미 내가 은퇴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지난 1년간 새로운 팀을 찾으려고 노력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베르바토프는 지난 2017년 여름 인도의 케랄라 블래스터스로 이적해 한 시즌을 뛰었지만 이듬해 3월 계약이 끝난 뒤 새로운 팀을 찾지 못했다.

 

이어 그는 "내 마지막 경기는 1년도 더 전이었고, 나는 지금이 멈출 적당한 때라고 생각했다. 오래 전부터 은퇴에 대해 생각할 때마다, 은퇴가 끝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나는 축구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든 축구계에 남아 있을 것"이라며 추후 계획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베르바토프는 "그리울 것이다. 모든 것이 보고 싶을 것이다. 경기, 훈련, 골, 감독, 팀원들, 그리고 내가 득점할 때마다 터지는 팬들의 함성들 말이다. 나는 축복 받은 선수였다. 때때로 나는 함께하기 힘든 사람이라는 걸 알지만 나는 항상 내가 뛰었던 팀들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쳤다"고 전했다.

 

베르바토프의 은퇴 소식에 맨유와 프리미어리그 공식 계정 역시 다가올 축구 인생 2막에 응원을 보냈다. 토트넘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로비 킨은 "베르바토프처럼 믿기지 않는 선수와 함께 짝을 이뤄 뛸 수 있었다는 것은 최고의 즐거움이었다"며 헌사를 바쳤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올 샵 야구용품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쇼!챔' 공원소녀, 청순+시크 모두 겸비한 '공중곡예사'
    [줌 in 포토+] '완판녀 등극' 뮤즈 이다운, '심쿵' 화보 공개!
    [M+현장] 두리, '미스트롯'이 인정한 롱다리 트로트 여신
    [M+현장] "청순은 없다" 러블리즈 수정, 섹시 퀸 꿈꾸는 Tiger
    [M+현장] '쇼!챔' 유빈, 바비인형 몸매 맞지? '넵넵'
    '오보이!', 여자친구 화보 공개 "6인 6색 무한 매력 발산"
    [줌 in 포토+] 표지모델 콘테스트 1위 이다운, 출간과 함께 ‘완판녀..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손나은, 블랙 원피스로 개미 허리 자랑
    서현숙, 명불허전 '금발여신 치어리더'...남심 저격 화보 공개
    유빈,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관능미...'걸크러쉬 폭발' 화보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