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1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이래서 영입 없었나…그린우드 결승골에 솔샤르 방긋 "앞으로 중용될 것"

  • 기사입력 2019.09.20 09:54:55   |   최종수정 2019.09.20 09:54:5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메이슨 그린우드(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메이슨 그린우드(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엠스플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졸전 끝에 홈에서 아스타나에 진땀승을 거뒀다. 위기의 맨유를 구한 선수는 만 17세 메이슨 그린우드였다.

 

맨유는 20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L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스타나에 1-0으로 간신히 승리를 거뒀다. 맨유는 리그 경기를 대비해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대부분의 주전 선수가 빠진 가운데, 그 자리를 유망주들이 메워 경기에 나섰다.

 

맨유는 20개의 슈팅을 날리며 매서운 공격을 펼쳤지만 상대의 골망을 열지 못했다. 번번히 마무리 과정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인 맨유는 후반 26분, 그린우드의 오른발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돼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그린우드는 17세 353일의 나이로 성인 무대 데뷔골을 만들었다. 데뷔골이 곧 결승골이 된 셈이다. 그린우드는 오늘 골로 맨유 역사상 유럽 대항전 최연소 득점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경기 후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그린우드는 올시즌 맨유에 중요한 선수가 될 것이다. 그동안은 많이 출전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기회를 받게 될 것"이라며 신뢰를 보냈다. 맨유는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로멜루 루카쿠, 알렉시스 산체스 등을 떠나보냈지만 번번한 공격 자원 영입이 이뤄지지 않아 우려를 샀다.

 

솔샤르 감독은 앞으로도 유망주를 적극 기용할 계획이다. 솔샤르 감독은 앞서 그린우드를 두고 "지금껏 봐온 선수들 중 최고의 피니셔"라고 평한 바 있다. 오늘의 활약은 그 기대에 걸맞은 모습이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오로나민C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활동 종료' ITZY 리아, 한줌허리 + 온도차 여기 있지
    '완벽 집순이 모드' 김연아, 히피펌으로 귀요미 매력 발산
    "新 워너비돌" (여자)아이들 수진, 러블리+시크 반전 매력 발산
    [줌 in 포토+] 직장인 ‘머슬퀸’ 권다정…맥스큐 스트리트 화보 공개!
    [줌 in 포토+] 대학생 ‘머슬퀸’ 최소현…'베이글녀' 매력 뿜뿜 화보
    임플로이언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