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7.1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호날두 저격? 시상식 참석한 모드리치 "동료-라이벌에 존중 필요"

  • 기사입력 2019.12.03 16:57:40   |   최종수정 2019.12.03 17:00:1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루카 모드리치-리오넬 메시(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루카 모드리치-리오넬 메시(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전년도 발롱도르 주인공 루카 모드리치(34)가 후보 제외에도 시상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19 발롱도르의 주인공은 리오넬 메시였다. 메시는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 선수 부문 발롱도르 수상자로 선정됐다. 메시는 2015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발롱도르를 수상, 개인 통산 6회 수상으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로 우뚝 섰다.

 

지난해 메시와 호날두의 양강 구도를 깨고 발롱도르를 수상한 모드리치는 올해 발롱도르 최종후보 30인에 제외됐다. 후보 추전 방식이 도입된 1995년 이후 전년도 수상자가 이듬해 후보에서도 제외된 경우는 모드리치가 최초다.

 

아쉬운 결과에도 모드리치는 시상식을 찾아 전년도 수상자 자격으로 메시에게 트로피를 건넸다. 모드리치는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스포츠와 축구 모두 이기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동료와 라이벌을 향한 존중이 필요하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상식에 불참한 호날두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할 수 있다. 호날두는 지난해 팀동료였던 모드리치가 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된다는 소식에 분노, 시상식에 불참한 바 있다.

 

올해도 호날두는 발롱도르 시상식장에 참석하는 대신, 세리에A 시상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호날두는 세리에A 최우수선수와 함께 베스트11에 선정돼 2관왕에 올랐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스포츠매니아

    hot 포토

    더보기
    "단발병 유발자" 하지원 치어리더, 눈웃음 매력적인 청순 소녀
    [M+포토] 하지원 치어리더, '매력적인 눈웃음'
    '맥스큐 커버걸' 포켓걸 포토카드, 추가 10장 공개!
    [줌 in 포토+] 'KIA 치어 데뷔' 김해리, "곧 솔로가수도 데뷔합니..
    "즐겁구나" SK 이미래·김맑음, 치어리더 대표 흥 자매
    [M+포토] 네이처 새봄, '강렬한 레드 슈트'
    [줌 in 포토+] '완판녀' 이종은,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미공개 화보..
    재경, 청순부터 우아함 넘나드는 화보...이제는 '가수'보다 '배우'로
    두산 치어 천온유, 긴 생머리+새하얀 피부 '청순 미녀'
    김도연, 독보적 세련美 담은 패션 화보 공개...러블리 시크의 정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