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2.2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ESPN "류현진, 자멸하지 않는 투수…시장에서 많은 관심 받을 것"

  • 기사입력 2019.11.08 09:49:04   |   최종수정 2019.11.08 09:50:1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현지 언론이 류현진(32)에 대해 단점보다 장점이 많은 투수라고 소개했다.

 

‘ESPN’ 데이빗 쇼엔필드는 8일(한국시간) FA 시장에 나온 선수들을 소개하며 류현진이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류현진은 2019시즌 29경기 14승 5패 평균자책 2.32를 기록, 평균자책 부문 리그 1위에 올랐다. 지난해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하며 FA 재수를 택했고 성공적으로 올 시즌을 마쳤다.

 

류현진의 가장 큰 단점으로는 나이와 부상 이력이 언급됐다. 매체는 “류현진은 내년 만 33세 시즌에 접어든다. 아마추어 시기인 2004년 토미존 수술을 받은 데 이어 2015년부터 2시즌 동안 어깨 수술 여파로 1경기 등판에 그쳤다”고 우려했다. 올 시즌 낮은 탈삼진율과 후반기 난조도 불안요소로 꼽았다.

 

하지만 장점 역시 뚜렷하다는 평가다. 매체는 류현진에 대해 “낮은 볼넷 비율을 기록하며 자멸하지 않는 투수”라고 전했다. 땅볼과 빗맞은 타구를 양산해내는 실력도 수준급이라는 평가다. 매체는 “100이닝 투구한 130명 가운데 땅볼 비율이 10번째로 높다”며 “그의 체인지업은 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호평했다.

 

또 쇼엔필드는 “류현진은 최근 세 시즌 대부분 건강을 유지했다. 지난해 사타구니 부상으로 상당기간을 결장했지만, 팔 부위에 문제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류현진이 “몇 가지 방면에서 지난해의 댈러스 카이클과 유사하지만, 카이클보다는 더 나은 투수다. 더 많은 관심을 받야아 한다”고 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금발 여신' 하지원, 고교생에서 숙녀 변신!
    [M+포토] '쇼챔' 에버글로우 이런, '인형이 춤을 추네'
    [M+포토] '쇼챔' 여자친구, '분위기 완전 팬미팅'
    [M+포토] 아이유, '청순미 가득해'
    베리굿 조현, 관능의 끝...섹시함 무기로 한 다채로운 화보 공개
    [줌 in 포토+] '하나은행 치어리더' 윤별하, 멋진 오프닝 공연!
    현아, 과감한 하의 실종 화보 공개...'시선 올킬'
    배우 조윤희,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도회적인 비주얼로 시선 강탈
    '환상의 롱다리 치어' 김나영, 인천 전자랜드!
    [줌 in 포토+] '완판녀' 류세비, 포토카드 대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