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3.3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NYM·OAK, 'FA 포수' 러셀 마틴 영입 검토

  • 기사입력 2020.02.28 15:33:55   |   최종수정 2020.02.28 15:35:3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과 러셀 마틴(사진=엠스플뉴스 DB) 류현진과 러셀 마틴(사진=엠스플뉴스 DB)

 

* 2020 MLB 시범경기 LIVE는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 가능합니다.

 

[엠스플뉴스]

 

지난해 류현진의 파트너였던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37·FA)이 현역 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까. 우선 뉴욕 메츠,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를 비롯한 몇몇 구단은 포수 추가 보강 가능성을 열어놓은 분위기다.

 

미국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은 2월 28일(한국시간) “메츠, 오클랜드 등 몇몇 구단이 FA 포수 마틴 영입을 검토했다”며 “앞서 마틴은 가족 문제를 우선시해 몇 차례 제안을 거절했으나 여전히 그라운드에서 뛰길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츠는 이미 주전 포수 윌슨 라모스(32)와 백업 포수 토마스 니도(25)를 보유하고 있는 상태. 하지만 라모스는 낮은 코스 프레이밍이 매우 취약하고 니도는 방망이가 최악(통산 wRC+ 35)에 가까운 만큼, 마틴이 백업 포수로 요긴하게 쓰일 여지가 있다.

 

오클랜드는 지난해 20경기 동안 타율 .245 4홈런 8타점 OPS .899 불방망이를 휘두른 ‘유망주’ 션 머피(25)에게 주전 포수 마스크를 맡길 계획이다. 여기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영입한 오스틴 앨런(26)이 가장 유력한 백업 포수다. 하지만 두 선수 모두 어린 축에 속하는 만큼, 오클랜드가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마틴에게 기회를 줄 가능성은 있다.

 

올스타 4회, 골드글러브 1회, 실버슬러거 1회 선정에 빛나는 마틴은 선수 생활 막바지에 접어든 지난해엔 LA 다저스에서 뛰며 83경기에 출전해 타율 .220 6홈런 20타점 OPS .667 fWAR 1.2승의 쏠쏠한 성적을 남겼다. 2019시즌엔 사실상 류현진의 전담 포수로 활약해 한국 팬들에게도 익숙한 선수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2020 MLB 시범경기 LIVE는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 가능합니다.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예슬 is 뭔들"…한예슬, 꽃보다 예쁜 '봄의 여신'
    위키미키, 반짝이는 매력 담은 화보 공개...휴식했던 최유정도 합류
    '머슬퀸’ 김자연…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표지 선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