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1.27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前 삼성' 러프 "한국 생활 행복했다…복귀 생각 있어"

  • 기사입력 2020.05.23 14:25:41   |   최종수정 2020.05.23 16:03:5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다린 러프(사진=삼성) 다린 러프(사진=삼성)

 

[엠스플뉴스]

 

“한국 생활 행복했다” 삼성 라이온즈 출신 타자 다린 러프(33·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KBO리그에서 뛸 때 행복했다며 추억에 잠겼다.

 

미국 지역일간지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는 5월 23일(한국시간) 러프에게 한국에서 보낸 3년이 어땠는지를 물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삼성의 핵심타자로 활약한 러프는 기회가 되면 아시아 무대로 돌아가고 싶다는 얘기도 꺼냈다.

 

러프는 “처음엔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사람들이 무척 친절했고, 한국인뿐만 아니라 미국인, 미군 친구도 많이 사귈 수 있었다. 확실히 다르다. 한국은 어디를 가나 대도시 느낌이 난다. 고층 건물이 즐비하고 대중교통도 잘 돼 있다. 우리 가족은 그곳을 좋아했고 영원히 그곳을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러프는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론 “삼성에 입단한 후 두 번째 경기에서 내 아들이 시구한 것”이라며 “우리 가족에겐 역사적인 날이었다. 영원히 기억할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KBO리그의 수준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러프는 “KBO리그는 저변이 넓지 않아 리그 전체 수준을 특정하기 어렵다. 메이저리그에서도 통할 만한 슈퍼스타가 몇 명 있는 반면 트리플A나 더블A급 선수도 있다. 갓 고등학교를 졸업해 하위 싱글A에 뛸 법한 선수도 KBO리그에서 뛴다”고 설명했다.

 

삼성에서 3시즌 통산 타율 .313 86홈런 350타점 OPS .968 맹타를 휘두른 러프는 2019시즌 종료 후 빅리그 진출을 노렸다.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고 시범경기서 14경기 동안 타율 .429 3홈런 9타점 OPS 1.469 괴력을 발휘해 수뇌부의 눈도장을 받았다.

 

하지만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돼 기약 없는 기다림과 맞닥뜨리고 말았다. 

 

러프는 “뛸 수 있는 한 계속 뛸 생각”이라며 “건강을 유지하면 그렇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2, 3년은 더 뛰고 싶다. 여기에서 일이 잘 안 풀리면 아시아 무대에서 뛰는 걸 진지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그랜드파이널 배너
    스페셜 팩 홍보배너

    hot 포토

    더보기
    머슬마니아 스포츠모델 그랑프리 정한나-남승준, ‘맥스큐’ 단독 표..
    [줌 in 포토+] ‘논문 쓰다가… 덜컥 우승’ 아이돌 미모 대학원생, 최..
    엠스플 미녀 아나운서 5인방, 코리아 당구 그랑프리 '프로필 비하인..
    김태리, 캐주얼부터 우아함까지...다채로운 매력의 화보 공개
    [줌 in 포토+] 피트니스 ‘퀸’ 신다원 ‘맥스큐’ 12월호 표지 선공개…..
    '두산 치어리더' 박소진, "두산 승리를 향해 다같이 워워워~"
    [줌 in 포토+] 시선 ‘강탈’, 맥스큐 백성혜-박은혜 2021 시크릿 캘..
    [M+현장] '승리 요정' 오마이걸 유아, 시구 도우미 철웅이 껴안은 ..
    '역시 센터 of 센터' 김연정, 원톱 치어리더의 화려한 군무
    [줌 in 포토+] 평범한 회사원에서 모델이 되기까지, 회사원 혜린의 ..
    KBO리그포스트시즌이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