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1.2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슈퍼 에이전트' 보라스 "지난 시즌 손해 본 구단 아무도 없어"

  • 기사입력 2020.12.05 15:30:24   |   최종수정 2020.12.05 15:30:2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스캇 보라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스캇 보라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재정난을 겪었다. 무관중 경기로 인해 입장 수익을 전혀 거둘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경우 올 시즌 약 1억 4500만 달러(약 1602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한다. 타 팀도 사정은 마찬가지여서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LA 다저스조차 1억 달러 이상의 손실을 봤다고 한다.

 

그런데 구단의 이같은 말을 믿지 않는 사람도 있다. 바로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다. 'LA 타임스'는 12월 5일(한국시간) 보라스와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매년 스토브리그의 주인공으로 자리했던 보라스는 올해 얼어붙은 시장을 조용히 지켜보고 있다.

 

인터뷰에서 보라스는 재정난을 호소하는 구단들의 주장을 비웃었다. 보라스는 "지난 시즌 재정 손실을 본 구단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각 구단들이 단축 시즌으로 인한 연봉 삭감과 TV 중계권료 등을 바탕으로 손실을 최소화했다고 주장했다.

 

보라스는 이어 2021시즌도 단축 시즌으로 진행되리라는 세간의 예상도 반박했다. 보라스는 "구단주들이 각 지역의 방송사에 풀 시즌을 약속했다"며 내년에는 162경기 전 경기를 진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보라스는 시즌 시작 전에도 구단이 재정난을 겪는다는 주장에 반박하기도 했다. 보라스는 지난 5월 말 선수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구단주들을 구제할 나쁜 거래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며 연봉 차등 삭감안을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2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맥스큐 10대 머슬퀸들의 '포토카드' 공개!
    [줌 in 포토+] '플레시 응원' 박성아, 신한은행 에스버드 치어리더!
    [줌 in 포토+] 서현숙, 마스크에 가려진 진짜 얼굴을 보고 싶다!
    [M+현장] 흥국생명 치어리더, 겨울밤 코트 뜨겁게 달구는 댄스 퍼레..
    'TOP 치어리더' 김연정, 배구 코트 달군 인천 ITZY
    [줌 in 포토+] '넘치는 매력' 서현숙, 충남 아산을 홀린 매력녀!
    [줌 in 포토+] '언제나 밝은 미소' 박소진, 롱다리 미녀 치어리더!
    [M+현장] 이하윤 치어리더, 코트 위 베이비 페이스+단발 요정
    [M+포토] 이다현, 코트 위 환한 미모
    [줌 in 포토+] 美친 몸매로 완판녀 등극...맥스큐 '커버걸' 권예지!
    엠스플레이스톡킹이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