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4.1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MLB 최고 유망주의 황당 부상 "와인 오프너로 깡통 따다가"

  • 기사입력 2021.02.26 11:53:13   |   최종수정 2021.02.26 13:16:41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스펜서 토켈슨(사진=MLB 파이프라인) 스펜서 토켈슨(사진=MLB 파이프라인)

 

[엠스플뉴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내야 유망주 스펜서 토켈슨(21)이 요리를 하다가 황당한 부상을 입었다.

 

디트로이트 감독 A.J. 힌치는 2월 26일(한국시간) 화상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팀내 최고 유망주 토켈슨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밝혔다. 토켈슨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받은 대졸 코너 내야수 자원이다.

 

당연스레 이번 스프링 트레이닝 명단에도 포함됐다. 3월 1일부터 시작되는 시범경기 출전이 예상됐으나 갑작스런 부상으로 당분간 결장한다. 토켈슨은 마이너리거 동료들과 함께 저녁을 만들다가 부상을 입었다.

 

깡통 따개가 없어 궁여지책으로 와인 오프너를 집어든 토켈슨은 오프너 칼날이 구부러지면서 손가락을 베였다. 세 바늘을 꼬매야 했지만 다행히 근육이나 힘줄에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켈슨은 애리조나 주립대 시절 54홈런을 터트린 거포 유망주로 840만 달러(약 94억 원)가 넘는 계약금을 받고 디트로이트에 입단했다. 대학 1학년 때 25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배리 본즈가 갖고 있던 애리조나 주립대 1학년 선수의 한 시즌 최다 홈런(11개) 기록을 뛰어넘었다.

 

토켈슨은 최근 발표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유망주 랭킹 TOP100에서도 전체 3위에 올라 큰 기대를 입증했다. 이르면 이번 시즌 중반, 늦어도 다음 시즌 데뷔가 예상된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혜리, 여친룩의 정석 화보!...화사하고 발랄한 코디 완벽 소화
    [줌 in 포토+] 'SSG 치어리더' 유보영-목나경, "추위가 뭐죠?"
    [줌 in 포토+] 머슬퀸 최소현의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로 구글..
    [줌 in 포토+] 대학생 ‘머슬퀸’ 최소현,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 ..
    'MBC 날씨' 책임지는 김가영 기상캐스터, 잠실 햇살 받으며 리포팅
    SSG 이지현 장은유, 긴 생머리 휘날리며 랜더스필드 응원단상 접수
    [줌 in 포토+] '22살의 맥심 모델 지원자' 이연우, 이것이 베이글의..
    [줌 in 포토+] 재업인데 270만 뷰!? 광속 역주행의 주인공 미스맥심..
    [줌 in 포토+] '미스맥심 최고 존엄' 김나정의 두 번째 표지...“상..
    [줌 in 포토+] '개미허리 치어리더' 신세희, "선물 받으실 분~"....
    댕댕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