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1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김태형 감독 “당분간 2번 최주환-4번 오재일 타순 유지” [엠스플 현장]

  • 기사입력 2020.09.16 16:40:19   |   최종수정 2020.09.16 16:40:1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두산 김태형 감독(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두산 김태형 감독(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잠실]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당분간 2번 최주환-4번 오재일로 준 타순 변화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두산은 9월 16일 잠실 NC 다이노스전을 치른다. 이날 승리할 경우 두산은 1위 NC를 2경기 차로 추격할 수 있다. 

 

전날 두산은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의 6이닝 2실점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발휘해 7대 3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0대 2로 뒤진 3회 말 선두 타자 정수빈의 기습 번트로 상대 선발 투수 마이크 라이트를 흔들기 시작했다. 이후 두산은 박건우의 2타점 동점 적시타를 시작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김 감독은 16일 잠실 NC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정)수빈이의 번트 안타로 상대 투수가 심리적으로 흔들렸을 거다. 아무래도 수빈이가 1루로 나가면 상대 배터리가 신경 쓰일 수밖에 없다. 작전을 걸기도 좋으니까 수빈이가 나가줘야 한다. 어제 우리도 NC도 중요한 경기였는데 승리한 자체가 중요했다”라며 고갤 끄덕였다. 

 

최근 두산은 2번 최주환-4번 오재일 타순 변화를 선택해 팀 타격 반등을 모색했다. 김 감독은 “최근 (김)재환이의 타격 타이밍이 안 좋았다. 1번과 2번 타순에 있었던 (박)건우와 호세도 타격 템포가 빠른 편이라 공격이 급한 경우가 많았다. 당분간은 2번 최주환-4번 오재일 타순으로 나가야 할 듯싶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16일 선발 투수 크리스 플렉센은 부상 복귀 뒤 두 번째 등판에 나선다. 김 감독은 “오늘 플렉센의 투구수는 80개 정도로 보고 있다. 복귀전에서도 공 자체에 힘이 좋았다. 오늘 등판 뒤 몸 상태에 이상이 없다면 다음 등판 때는 정상적인 투구수를 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오로나민C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활동 종료' ITZY 리아, 한줌허리 + 온도차 여기 있지
    '완벽 집순이 모드' 김연아, 히피펌으로 귀요미 매력 발산
    "新 워너비돌" (여자)아이들 수진, 러블리+시크 반전 매력 발산
    [줌 in 포토+] 직장인 ‘머슬퀸’ 권다정…맥스큐 스트리트 화보 공개!
    [줌 in 포토+] 대학생 ‘머슬퀸’ 최소현…'베이글녀' 매력 뿜뿜 화보
    임플로이언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