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10.2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김용국 측 "반려묘 유기 NO, 입양→소속사서 보호 중…물의 죄송"

  • 기사입력 2018.11.11 08:23:05   |   최종수정 2018.11.11 11:41:2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김용국의 기획사가 ‘반려묘 유기 논란’에 부인하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지난 10일 ‘춘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김용국의 고양이 르시는 본사 사무실에서 보호하고 있으며 김용국은 이러한 물의를 빚었다는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춘 엔터테인먼트는 “김용국 본인에게 전면적인 사실 파악 및 재파악을 하느라 입장이 늦어졌다”라며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김용국은 6월경 카구를 입양했고, 톨비 르시와 함께 숙소에 합사했다. 그러나 르시가 카구와 함께 지내는 것에 대해 적응을 하지 못했고 다른 반려묘들에게도 상처를 입히는 일이 발생해 깊은 고민 끝에 김용국은 르시를 입양 보내는 것을 결정하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르시를 입양 보낸 후 김용국은 새 보호자분과 소통하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본인도 많이 불안해 했으며 지난 9월 25일 르시가 보호자에게서 이탈했다는 것을 인지했다”라며 “이에 곧바로 소속사에게 알렸고 본사는 소식을 듣고 르시를 데려와 보호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춘 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사의 불찰로 많은 분들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김용국이 반려동물을 깊이 사랑하고 생각하는 마음은 사실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JBJ 출신 가수 김용국은 이날 자신의 반려묘 르시를 유기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사실이 확산됐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르시와 똑같이 생긴 고양이가 유기묘 카페에 등장했다. 앞발에 구멍이 난 흰 털 무늬가 유기모 카페 고양이와 르시가 거의 일치하다는 것.

 

이와 함께 최근 김용국의 SNS에 르시가 등장하지 않았다는 사실까지 알려져 논란을 가중시켰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시크릿비' 완판녀 박은혜, 비키니 화보 공개!
    ‘헤어도 러블리’ 블랙핑크 지수, 공항 밝힌 청순 미모
    [줌 in 포토+] ‘시크릿 B’ 화보집 완판녀 박은혜, 맥스큐 11주년 피..
    [줌 in 포토+] 너무 파랗고 예쁜 잠실하늘을 마음껏 즐겼던 두산 치..
    [줌 in 포토+] '자몽' 박은혜, 맥스큐 창간 11주년 기념 10월호 표..
    [줌 in 포토+] '예쁜 응원' 신수인, "키움 히어로즈 치어리더입니..
    [M+현장] 치어리더 서현숙, 6회 말 동점의 순간...'야구장에서 들리..
    [M+현장] '마스크를 뚫는 미모' 박지영 아나운서, 프로야구 대표 여..
    [M+포토] 하지원 치어, 남심 홀리는 ‘하트 눈웃음’
    ‘큐티풀’ 심송연 치어리더, 반전 파워 퍼포먼스로 매력 발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