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7.1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강등 될 수도" 우려 산 솔샤르의 맨유, 12년 간 최악의 득점력

  • 기사입력 2019.10.10 08:43:27   |   최종수정 2019.10.10 08:44:0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올레 군나르 솔샤르-마커스 래시포드(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올레 군나르 솔샤르-마커스 래시포드(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구단 역사에서도 손에 꼽힐 만한 부진을 겪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제일 큰 문제는 득점력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지난 7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맨유의 순위는 이번 패배로 12위까지 추락했다.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구단 리그 8경기 최저 승점은 물론, 솔샤르 감독의 승률(48%) 역시 70년대 후반 데이브 섹스턴 감독 이후 최악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시즌 헐거운 수비로 골머리를 앓았던 맨유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해리 매과이어, 애런 완-비사카를 영입해 전력 보강에 나섰다. 효과는 빠르게 나타났다. 두 선수의 합류로 맨유는 최소 실점 4위(8실점)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빈약해진 공격력이 발목을 잡았다. 영국 매체 '더 선'은 "맨유의 8경기 9득점은 지난 12년 간 구단 최악의 기록"이라고 전했다. 맨유가 넣은 9골보다 더 적은 득점을 기록한 구단은 단 7개 구단에 그친다.

 

지난 시즌 조세 무리뉴 감독 체제 하에서 맨유는 8경기 21골을 기록했고, 승점 역시 4점 앞선 상황이었다. '빅 샘' 샘 앨러다이스 감독 역시 문제점을 득점력에서 찾았다. 그는 "맨유는 저조한 득점력을 보이고 있다. 해결되지 않는다면 강등될 수도 있다"며 경고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스포츠매니아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KIA 치어 데뷔' 김해리, "곧 솔로가수도 데뷔합니..
    "즐겁구나" SK 이미래·김맑음, 치어리더 대표 흥 자매
    [M+포토] 네이처 새봄, '강렬한 레드 슈트'
    [줌 in 포토+] '완판녀' 이종은,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미공개 화보..
    재경, 청순부터 우아함 넘나드는 화보...이제는 '가수'보다 '배우'로
    두산 치어 천온유, 긴 생머리+새하얀 피부 '청순 미녀'
    김도연, 독보적 세련美 담은 패션 화보 공개...러블리 시크의 정석
    [M+포토] 손연재, '미소가 아름다워'
    [M+현장] "비주얼 센터"…아이즈원 장원영, 롱다리 막내
    '아이돌 뺨치는 춤 솜씨' 류세미, 키움의 대표 미녀 치어리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