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1.2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은퇴 선언한 이와쿠마, 시애틀 특별 코치로 부임한다

  • 기사입력 2021.01.13 10:21:52   |   최종수정 2021.01.13 10:21:5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시애틀 시절 이와쿠마(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시애틀 시절 이와쿠마(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지난 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한 일본인 투수 이와쿠마 히사시(40)가 미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다.

 

시애틀 매리너스는 1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이와쿠마가 올 시즌 구단의 스페셜 어시스턴트 코치로 부임한다고 발표했다. 이와쿠마는 이번 스프링캠프부터 시애틀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일본프로야구(NPB) 통산 107승을 거둔 이와쿠마는 2012시즌을 앞두고 시애틀에서 메이저리그 생활을 시작했다. 큰 기대를 모으지 못했지만 첫 시즌부터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9승 5패 평균자책 3.16을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듬해 본격적으로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 이와쿠마는 14승 6패 평균자책 2.66을 기록, 맥스 슈어저와 다르빗슈 유에 이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3위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후로도 두 차례 15승 이상을 거뒀고 2015년에는 노히트 노런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와쿠마는 2017시즌부터 부상으로 고생하기 시작했다. 결국 2018년을 끝으로 일본으로 복귀한 이와쿠마는 요미우리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었다. 여기서도 1군에서 한 경기도 나오지 못한 이와쿠마는 결국 지난해 10월 은퇴를 선언했다.

 

이와쿠마는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가며 투수들을 지도할 예정이다. 또한 선수 지도 외에도 일본에서 스카우트로도 활약할 예정이다.

 

제리 디포토 시애틀 단장은 "이와쿠마는 우리 팀 선수들을 지도하는 데 완벽한 인물이다"라며 이와쿠마를 극찬했다. 이어 "그는 항상 준비된 사람이고 훌륭한 직업의식과 자신의 기술을 전수할 능력이 있다"며 이와쿠마가 팀 투수진에 끼칠 영향을 기대했다.

 

한편 시애틀에는 앞서 2019년 은퇴를 선언한 스즈키 이치로가 구단주 특별보좌역으로 일하고 있다. 이치로 역시 인스트럭터로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지도한 경험이 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맥스큐 10대 머슬퀸들의 '포토카드' 공개!
    [줌 in 포토+] '플레시 응원' 박성아, 신한은행 에스버드 치어리더!
    [줌 in 포토+] 서현숙, 마스크에 가려진 진짜 얼굴을 보고 싶다!
    [M+현장] 흥국생명 치어리더, 겨울밤 코트 뜨겁게 달구는 댄스 퍼레..
    'TOP 치어리더' 김연정, 배구 코트 달군 인천 ITZY
    [줌 in 포토+] '넘치는 매력' 서현숙, 충남 아산을 홀린 매력녀!
    [줌 in 포토+] '언제나 밝은 미소' 박소진, 롱다리 미녀 치어리더!
    [M+현장] 이하윤 치어리더, 코트 위 베이비 페이스+단발 요정
    [M+포토] 이다현, 코트 위 환한 미모
    [줌 in 포토+] 美친 몸매로 완판녀 등극...맥스큐 '커버걸' 권예지!
    엠스플레이스톡킹이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