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4.1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삼성 ‘첫 승’ 이끈 2년 차 이승민 “‘체력·구속’ 더 올려야죠” [엠스플 현장]

  • 기사입력 2021.04.08 23:50:04   |   최종수정 2021.04.08 23:47:1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 2년 차 투수 이승민이 삼성 라이온즈의 시즌 첫 승리를 책임졌다. 캠프 때부터 체력 강화와 구속을 올리는 데 신경 쓴 이승민의 2021년 출발이 좋다. 

 

삼성 라이온즈 투수 이승민(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삼성 라이온즈 투수 이승민(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엠스플뉴스=잠실]

 

프로 데뷔 2년 차 이승민이 삼성 라이온즈의 2021년 KBO리그 첫 승리를 책임졌다.

 

삼성은 4월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6-1로 이겼다. 4월 3일 KBO리그 개막 후 5경기 만의 승리다. 

 

선발투수 이승민의 호투가 빛났다. 이승민은 6이닝 1피안타 무실점 2볼넷 2탈삼진을 기록했다. 이승민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윤수(0.1이닝 1피안타 2볼넷 1실점 1탈삼진), 최지광(0.2이닝 1피안타 1탈삼진), 임현준(0.1이닝), 이승현(0.2이닝 2피안타), 심창민(1이닝 1탈삼진)도 팀의 첫 승에 이바지했다. 

 

타석에선 1번 타자 2루수 김상수(4타수 2안타 1타점), 3번 타자 중견수 박해민(4타수 2안타 2타점), 7번 타자 포수 강민호(3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등이 활약했다. 

 

이승민은 “4연패 중이었다”“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이승민은 이어 다음과 같은 첫 승 소감을 전했다. 

 

“선배들이 만들어준 승리다. 타격뿐 아니라 수비에서도 흠잡을 데 없는 활약을 보여줬다. 마운드를 내려오면 ‘아주 잘하고 있다’고 격려해줬다. 그렇게 집중력을 유지하며 타자들을 상대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2년 차 시즌이다. 팀에 도움을 주고 싶다. 개인적으론 5승 이상을 기록하고 싶다. 출발이 좋아서 다행이다.” 

 

이승민은 프로 데뷔 시즌인 2020년 7경기에 출전했다. 시즌 막판 선발투수로 5번 등판해 26.1이닝을 던져 1승 3패 평균자책 6.84를 기록했다. 

 

이승민은 KBO리그가 만만치 않다는 걸 느꼈다. 2년 차 시즌을 앞두고 더 철저하게 준비했다.

 

이승민은 “체력부터 다졌다”“가벼운 몸을 만들기 위해 많이 뛰고 웨이트 트레이닝에 신경 썼다”고 말했다. 덧붙여 “제구력의 강점을 살리고 구속도 올리고 싶다. 2021년 첫 등판 승리에 만족하지 않고 더 땀 흘리겠다”고 했다. 

 

삼성은 두산과의 주중 3연전을 1승 2패로 마무리했다. 4월 9일부턴 KT 위즈와의 주말 3연전에 돌입한다. 삼성은 9일 선발투수로 데이비드 뷰캐넌을 예고했다. 이승민의 호투로 2021년 첫 승을 거둔 삼성이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하다.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SSG 치어리더' 유보영-목나경, "추위가 뭐죠?"
    [줌 in 포토+] 머슬퀸 최소현의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로 구글..
    [줌 in 포토+] 대학생 ‘머슬퀸’ 최소현,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 ..
    'MBC 날씨' 책임지는 김가영 기상캐스터, 잠실 햇살 받으며 리포팅
    SSG 이지현 장은유, 긴 생머리 휘날리며 랜더스필드 응원단상 접수
    [줌 in 포토+] '22살의 맥심 모델 지원자' 이연우, 이것이 베이글의..
    [줌 in 포토+] 재업인데 270만 뷰!? 광속 역주행의 주인공 미스맥심..
    [줌 in 포토+] '미스맥심 최고 존엄' 김나정의 두 번째 표지...“상..
    [줌 in 포토+] '개미허리 치어리더' 신세희, "선물 받으실 분~"....
    [줌 in 포토+] 임지우와 심소미, ARC를 빛내는 두 미녀 로드걸!
    댕댕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