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6.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2020시즌 LG ‘출루 머신’ 홍창기, 2021시즌엔 ‘리그 톱타자’다 [엠스플 현장]

  • 기사입력 2021.06.10 17:02:57   |   최종수정 2021.06.10 17:02:5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홍창기는 끈질기다. 어떻게든 출루한다. 류지현 감독은 그런 홍창기를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않았다.  

 

LG 트윈스 홍창기(사진=엠스플뉴스 김도형 기자)

LG 트윈스 홍창기(사진=엠스플뉴스 김도형 기자)

 

[엠스플뉴스=잠실]

 

홍창기(27)는 더 이상 무명이 아니다. 

 

홍창기는 2016년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다. 그가 치열한 경쟁을 뚫고 1군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건 2020시즌부터다. 홍창기는 리그 144경기 가운데 135경기에 출전했다. 기록은 408타수 114안타 5홈런 타율 0.279. 

 

홍창기는 뛰어난 선구안으로 볼넷을 83개나 얻어냈다. 2020시즌 홍창기보다 볼넷을 많이 얻어낸 선수는 김재환, 서건창, 제이미 로맥뿐이다. 셋은 똑같이 91개의 볼넷을 얻어냈다. 2020시즌 홍창기의 출루율은 0.411로 KBO리그 6위를 기록했다. 

 

2021시즌 홍창기는 KBO리그를 대표하는 톱타자로 올라섰다. 홍창기는 올 시즌 54경기에 출전해 190타수 60안타 3홈런 24타점 타율 0.316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 44개의 볼넷을 얻어낸 가운데 출루율 0.463을 기록하고 있다. 안타(9위), 출루율(3위), 볼넷(2위), 사구(9개·1위) 등의 기록은 홍창기가 얼마만큼 성장했는지 보여준다. 

 

LG 류지현 감독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라며 “나도 이 선수가 어디까지 성장할지 모르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팀 공격에 꼭 필요한 선수다. 예년까지 LG 경기를 유심히 보면 팀 경기력에 기복이 있었다. 팀이 내림세일 때 경기를 풀어갈 선수가 부족했다. 홍창기는 팀 약점을 메워주는 선수다. 타석에서 누구보다 끈질기게 승부한다. 홍창기가 꾸준한 활약을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류 감독의 말이다. 

 

홍창기는 2016년 KBO리그에 데뷔했다. 2019시즌(군 복무 포함)까지 38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그랬던 홍창기가 2년 만에 KBO리그를 대표하는 톱타자로 성장했다.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cplus.com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남심 저격 필라테스 강사 구은영, 15위로 미스맥심 ..
    [줌 in 포토+] 이렇게 귀여운 PC방 알바가 있다고? 미스맥심 top24 ..
    '살아있는 손끝' 우수한, LG 치어리더팀 떠오르는 샛별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코스프레 대결 드디어 시작!
    SSG 장은유 치어리더, 아이돌 그룹 출신의 남다른 춤선
    [줌 in 포토+] 21인치 호리병 몸매로 완판녀 등극... ‘맥스큐’ 커버..
    청순 치어 SSG 김도아, 랜더스필드 접수한 러블리 매력
    [줌 in 포토+] 맥심 모델도 재수생이 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줌 in 포토+] '독자의 차’, 모델 김은진 군용차 레토나 앞에서 아..
    [줌 in 포토+] 인기 웹화보 모델 최세희, 10위로 미스맥심 콘테스트..
    여름맞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