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엠스플 이슈] "TV 중계로 선수 체크" 국감 나온 SUN 답변, 새로운 논란 예고

10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국정감사에서 도종환 문체부 장관 뒤로 증인석에 앉은 선동열 감독의 모습(사진=엠스플뉴스 배지헌 기자) 10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국정감사에서 도종환 문체부 장관 뒤로 증인석에 앉은 선동열 감독의 모습(사진=엠스플뉴스 배지헌 기자)

 

[엠스플뉴스=국회]

 

"한 경기만 따로 보는 것보다, 요새는 집에서 TV로 다섯 경기 중계 다 보고 확인하는 게 낫습니다."

 

"프로와 아마추어의 실력차가 큽니다. 아마추어 선수를 뽑았으면 오히려 더 심한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습니다."

 

체육인 최초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선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답변이 또 다른 논란을 예고했다. 연봉 2억원을 받는 전임 감독이면서도 TV 중계를 통해 선수를 체크한다는 대목과, 아마추어 선수를 뽑지 않은 이유로 '실력차'를 거론했다는 게 문제다.

 

10월 10일 국회 본관 5층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2018 정기국회 국정감사. 이날 국감은 '선동열 국감'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선 감독의 증인 출석에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3개 정당 의원들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야구 대표팀을 둘러싼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명목으로 선 감독의 국감 증인 채택을 이끌어 냈다.

 

아쉽게도 높은 관심도에 비해 질의 응답 내용엔 크게 새로운 것이 없었다. 일부 의원은 사안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채 본질과 동떨어진 질문으로 시간을 허비했다. 선 감독의 답변도 이미 기자회견과 의견서에서 이야기한 "실력대로 뽑았다" 수준을 되풀이하는 데서 벗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질의 과정에서 일부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선 감독의 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을 추궁하는 과정에 '연봉 얼마를 받느냐'고 질문해 "2억 원을 받는다"는 답변을 이끌어 냈다. 선 감독은 "판공비가 다 포함됐다"고 밝힌 뒤 손 의원이 '판공비가 무제한이란 얘기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자 상기된 표정으로 "전혀 아닙니다"라고 항변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다. 손 의원이 최초 대표팀 전임 감독의 '출근 시간'을 묻자 선 감독은 "출근이 아니고 일이 있을 때마다 왔다 갔다 하고 있다"며 "집에 가서 5개 경기 다 보고 확인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경기장에서 선수를 직접 확인하는 대신, 주로 TV 중계를 통해 체크한다고 밝힌 셈이다. 

 

이에 손 의원은 일본 사례와 비교하며 "일본은 전임 감독이 한달에 10회 이상 현장에 나가는 규칙이 있다. 우리 전임감독은 너무 편하게 일하는 게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선 감독은 "전혀 그렇지 않다"며 "한 경기만 보는 것보다 다섯 구장을 다 봐야 하기 때문에 TV로 보는 것이 낫다"고 답변했다.

 

연봉 2억 원을 받는 전임 감독이 TV 중계로 선수를 체크한다는 답변은 논란의 소지가 있다. 한 야구 관계자는 "전임 감독 선임 이후 경기장에서 선 감독을 봤다는 사람이 거의 없다"며 "경기장에 자주 나와서 현장과도 교류하고, 많은 사람의 의견을 들으면서 선수를 선발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다른 원로 야구인도 "대표팀 감독이 TV 중계로 선수를 본다는 건 자랑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물론 최근엔 중계방송 기술이 워낙 발달해 경기장보다 TV를 통해 더 많은 걸 볼 수 있는 게 사실이다. 그래도 대표팀 감독이라면 경기장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야 한다. 이번 대표팀 논란도 결국 여론에 귀를 막고 '마이웨이'로 선수를 선발한 게 발단 아닌가." 이 야구인의 지적이다. 

 

아마추어 선수를 뽑지 않은 이유로 '프로와 실력차'를 언급한 것도 논란의 소지가 다분하다. 선 감독은 "프로와 아마추어의 실력차가 크다"며 "아마추어 선수를 뽑았으면 오히려 더 심한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다"고 답변했다. "실력만 보고 뽑았다"는 게 선 감독의 항변이다. 

 

이 역시 문제의 본질과는 동떨어진 답변이다. 프로 선수가 아마추어보다 실력이 낫다는 걸 모르는 사람은 없다. 문제는 아시아경기대회에 타이완, 일본 등 '라이벌' 국가들은 프로가 아닌 사회인, 실업 선수로 구성한 대표팀이 나온다는 점이다. 프로 선수로만 대표팀을 구성한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아마추어 대회에 프로 선수로 구성한 대표팀이 금메달을 차지하는 건 당연한 결과다. 아시아경기대회 야구 대표팀을 둘러싼 논란은 프로 선수 위주로 구성돼 손쉽게 금메달을 따고 병역 혜택을 얻을 수 있는 대표팀이라는 데서 출발했다. 

 

여기에 대해 "실력대로 뽑았다"고 항변하는 건, 선 감독 스스로 뭐가 문제인지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 국감에 나선 일부 의원의 질의도 문제였지만, 선 감독의 답변 역시 지켜보는 국민들의 눈높이를 충족하기엔 한참 부족했다. 오히려 새로운 논란의 불씨만 당겼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꽃보다 예뻐" 나연, 여친짤 대방출 '청순+러블리'

"탱구 선배님" 태연, 유리 대기실 응원 '12년차 특급 우정'

'이 분위기 유지 부탁해' 우주소녀, 눈빛 자체가 시크미 (영상)

'깜짝 선물' 프로미스나인, 강렬한 레드 컬러의 'LOVE BOMB' (영상)

'99년생 핫루키' 치어리더 박현영, 파란피의 베이글녀

"모로코에서의 생일"수지, 오늘(10일) 생일 맞아 '애교 꽃받침'

"매력 한 가득"…드림캐쳐, '커튼톡' 17금으로 만든 섹시 본능 (포토)

"막내의 성숙미"…에이핑크 오하영, 학다리 각선미

"독보적인 아우라"…블랙핑크 제니, 프랑스 접수한 비주얼

'운동복도 퍼펙트' 김사랑, 민소매+레깅스로 뽐낸 '완벽 뒤태'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3.7%
2018 MLB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할 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