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7.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윤지오, 故 장자연 사건 증인→신상 공개 "10년 전 수사, 부실했다"

  • 기사입력 2019.03.05 09:32:11   |   최종수정 2019.03.05 09:32:11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배우 윤지오가 실명과 얼굴을 공개, 고(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마지막 증언을 했다.

 

지금까지 익명으로 언론 인터뷰를 진행했던 윤지오는 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증언을 한 이후로는 일상생활 자체를 한다는 것이 불가능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 "언론의 관심 때문에 이사도 많이 했다. 경찰 조사 자체도 늦은 시각 새벽까지 받았다"라며 그간의 고생을 전했다.

 

그러면서 윤지오는 "혼자 한국에서 생활하다보니까 그런 공간에 가는 것 조차 생소했다. 원래 그런 시간에 진행되는 줄 알고 '왜 이 시간에 진행하느냐' 물어보지도 않았다"라고 말했다.

 

장자연 성추행 장면을 직접 목격했던 윤지오는 지난 10년 동안 얼굴을 숨겨왔다. 윤지오는 10년이 흐른 후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게 된 이유에 대해 "피해자는 숨고 가해자는 떳떳한 걸 더 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장자연이 눈을 감은 2009년부터 검찰과 경찰로부터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아왔다. 지난해 익명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는 "장자연을 성추행한 사람을 10여 년 만에 법정에서 봤다"라며 "몇 미터를 두고 한 공간에 같이 앉아 있는 것이 쉽지 만은 않았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당시 장자연 사건 조사는 21살이었던 내가 느끼기에도 부실한 수사였다"라고 강조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3
  •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2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노란 비키니' 서현숙..."바다로 이끄는 유혹!"
    '몸매가 다했다' 현아, 무대 뒤집어놓은 '핫팬츠+크롭탑' 자태
    "수영복을 왜 입었냐면"…설리, 포즈부터 과감한 '요염 바캉스'
    "오늘도 파격 섹시"…제시, 눈 둘 곳 없는 비키니 자태 'HOT바디'
    [줌 in 포토+] 스무살 대학교 새내기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장혜선..'베이비 페이스에 반전..
    '돌아온 리더' 이효리, 여전한 섹시미+카리스마 '대체불가 매력'
    [M+포토] '사랑의 하트' 청하, "팬여러분 사랑합니다!"
    '파격의 아이콘' 화사, 세미 누드로 커버 장식 '구릿빛+탄탄 몸매'
    트와이스 나연, 데뷔 첫 단독 화보…'청순 미모+늘씬 각선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