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7.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윤지오, 故 장자연 향한 악플에 "무엇이 덮여졌는지 관심 가져달라"

  • 기사입력 2019.03.07 09:41:43   |   최종수정 2019.03.07 09:44:4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성접대 대상 명단이 포함됐다는 일명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가 자신과 故 장자연을 향한 악플 피해를 호소했다.

 

윤지오는 7일 새벽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기사에 달린 악플을 캡쳐한 뒤 그동안 자신이 감내해왔던 고통을 언급했다. 

 

 

그는 "홀로 싸워온 시간이 10년"이라며 "참으로 외롭고 버겁고 고통으로 얼룩진 공포속에서 하루하루를 싸우고 숨고 버티며 살아왔다"라고 말했다.

 

또 "왜 이제와서가 아닌 이제라도 많은 것을 강담하기 위해 어려운 결정을 했다"라며 10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뒤에 故 장자연 사건을 다시 꺼낸 이유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발 무엇을 밝히고자 하는지 또 무엇이 덮여졌는지 관심을 가져달라"라며 "오늘은 자연언니가 세상과 작별한지 10년 되는 날이다. 제발. 부디. 함부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아달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지오는 장자연 사망 10주기인 지난 5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이날 윤지오는 장자연 사망 당시, 경찰 조사의 미흡함을 꼬집었다. 

 

최면 조사 등 다양한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주장이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부분에 강한 의구심을 품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노란 비키니' 서현숙..."바다로 이끄는 유혹!"
    '몸매가 다했다' 현아, 무대 뒤집어놓은 '핫팬츠+크롭탑' 자태
    "수영복을 왜 입었냐면"…설리, 포즈부터 과감한 '요염 바캉스'
    "오늘도 파격 섹시"…제시, 눈 둘 곳 없는 비키니 자태 'HOT바디'
    [줌 in 포토+] 스무살 대학교 새내기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장혜선..'베이비 페이스에 반전..
    '돌아온 리더' 이효리, 여전한 섹시미+카리스마 '대체불가 매력'
    [M+포토] '사랑의 하트' 청하, "팬여러분 사랑합니다!"
    '파격의 아이콘' 화사, 세미 누드로 커버 장식 '구릿빛+탄탄 몸매'
    트와이스 나연, 데뷔 첫 단독 화보…'청순 미모+늘씬 각선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