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2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내부균열 시작?'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 대거 이탈 조짐

  • 기사입력 2019.06.19 08:08:09   |   최종수정 2019.06.19 10:12:21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YG엔터테인먼트의 소속 연예인들이 비아이의 '마약 논란' 후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세계 일보'는 한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최근 일부 스타급 연예인들이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연예계 관계자는 "YG 소속 가수들의 마약 논란으로 YG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곤두박질쳤다"라며 "이미지 관리를 해야 하는 배우로서는 소속사 이전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단계"라고 말했다. 

 

또 다수의 YG소속 연기자가 기획사를 옮기는 방안은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YG 연기자들은 다른 기획사들과 적극적으로 연락을 취하는 중이다. 

 

또 다른 연예 관계자는 "다른 기획사들이 이들이 소속사를 옮기는 경우 YG와의 전속계약 해지와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해준다는 등 구체적 조건을 제시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처럼 배우들이 이탈 조짐을 보이는 것은 YG소속이라는 이유만으로 '연기자들도 마약을 복용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받는 것과 'YG 불매 운동'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방송계나 CF계에서는 소속사가 YG라는 이유만으로 재계약이나 신규 계약에서 기피 대상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들의 지속적인 '마약 논란'으로 약국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상태다.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까지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 가운데, YG가 위기를 탈피하고 대중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5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1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언힌지드
    오로나민C

    hot 포토

    더보기
    SK 조유하, 아담한 체구로 그라운드 누비는 포켓걸
    "강렬한 여전사" 에버글로우 이런, 바비인형 뺨치는 실물 미모
    [줌 in 포토+] '비말 마스크 공연' 김진아, "kt라 행복!"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활동 종료' ITZY 리아, 한줌허리 + 온도차 여기 있지
    '완벽 집순이 모드' 김연아, 히피펌으로 귀요미 매력 발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