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7.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일반

"상습적 성폭행…4년간 지속"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 추가 고소

  • 기사입력 2019.01.09 07:31:08   |   최종수정 2019.01.09 07:31:0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력에 시달렸다고 추가 폭로했다.

 

지난 8일 SBS는 심석희가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에게 추가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의 2심 재판에 나와 "엄벌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한 뒤 고소장을 제출했다.

 

심석희가 최초 성폭력을 당한 때는 2014년, 고등학교 2학년이었을 때다. 이때 시작된 성폭력은 평창 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이어졌다.

 

4년 가까이 성폭행을 지속한 조 전 코치는 강제 추행은 물론 성폭행, 신체 폭행과 무차별적인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심 재판에 출석했던 심석희는 아픈 기억을 직접 꺼냈으며 진심을 담아 엄벌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심석희는 "조 전 코치는 제가 초등생 때부터 폭행과 폭언을 했다"라며 "초등학교 4학년 때 아이스하키채로 맞아 손가락뼈가 부러졌고 중학교에 진학한 뒤에는 폭행 강도가 더 세졌다"라고 폭로했다.

 

조 전 코치는 "심석희가 원한다면 절대 그의 눈앞에 나타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3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노란 비키니' 서현숙..."바다로 이끄는 유혹!"
    '몸매가 다했다' 현아, 무대 뒤집어놓은 '핫팬츠+크롭탑' 자태
    "수영복을 왜 입었냐면"…설리, 포즈부터 과감한 '요염 바캉스'
    "오늘도 파격 섹시"…제시, 눈 둘 곳 없는 비키니 자태 'HOT바디'
    [줌 in 포토+] 스무살 대학교 새내기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장혜선..'베이비 페이스에 반전..
    '돌아온 리더' 이효리, 여전한 섹시미+카리스마 '대체불가 매력'
    [M+포토] '사랑의 하트' 청하, "팬여러분 사랑합니다!"
    '파격의 아이콘' 화사, 세미 누드로 커버 장식 '구릿빛+탄탄 몸매'
    트와이스 나연, 데뷔 첫 단독 화보…'청순 미모+늘씬 각선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