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7.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일반

"성폭력 전담팀 구성" 문체부, '제 2의 심석희 사태' 막는다

  • 기사입력 2019.01.09 16:05:49   |   최종수정 2019.01.09 16:05:4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심석희와 조 전 코치 (사진 = 엠스플뉴스)

심석희와 조 전 코치 (사진 =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를 고소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가 대책을 내놓았다.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심석희 사건과 관련해 브리핑을 했다.

 

노태강 차관은 "성폭력의 범위를 이전보다 확대할 방침이다. 대한체육회 규정 등에 따르면 현재 '강간', '유사강간' 및 이에 준하는 성폭력만 영구제명한다고 돼 있는데 '중대한 성추행'도 대상에 포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성폭력 관련 징계자와 국내외 체육 관련 단체에 종사하는 것도 막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체육 단체 간 성폭력 징계 정보 공유 시스템을 구축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가올림픽 위원회(NOCS), 국제 경기 연맹(IFS) 등 국제단체와 협조할 계획이다.

 

조 전 코치는 심석희의 폭행 사실이 알려지고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된 후 중국 대표팀에 합류하려뎐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 외에도 인권 전문가와 체육단체가 함께하는 체육분야 규정 개선 태스크포스 구성, 민간 단체가 주도하는 체육단체 전수조사, 스포츠 윤리 센터 설치도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 8일 심석희는 만 17세였던 2014년 무렵부터 조 전 코치에게 무차별적인 폭행과 폭언, 협박을 받았고 상습적인 성폭행도 당했다고 밝혔다.

 

심석희는 "추가적인 피해와 혹시 모를 가해자의 보복이 두려웠고 큰 상처를 입을 가족들을 생각해 최근까지도 이 모든 일을 혼자서 감내해왔다. 하지만 신체적, 정신적 피해가 막대하고 앞으로도 동일, 유사한 사건이 절대로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해 밝히기로 용기를 냈다"라고 전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노란 비키니' 서현숙..."바다로 이끄는 유혹!"
    '몸매가 다했다' 현아, 무대 뒤집어놓은 '핫팬츠+크롭탑' 자태
    "수영복을 왜 입었냐면"…설리, 포즈부터 과감한 '요염 바캉스'
    "오늘도 파격 섹시"…제시, 눈 둘 곳 없는 비키니 자태 'HOT바디'
    [줌 in 포토+] 스무살 대학교 새내기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 진출?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장혜선..'베이비 페이스에 반전..
    '돌아온 리더' 이효리, 여전한 섹시미+카리스마 '대체불가 매력'
    [M+포토] '사랑의 하트' 청하, "팬여러분 사랑합니다!"
    '파격의 아이콘' 화사, 세미 누드로 커버 장식 '구릿빛+탄탄 몸매'
    트와이스 나연, 데뷔 첫 단독 화보…'청순 미모+늘씬 각선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