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3.2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M+통신] '아빠와 닮았나요?' 호날두 주니어, 성난 근육질 몸매

  • 기사입력 2018.03.02 16:32:11   |   최종수정 2018.03.02 16:32:11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호날두(오른쪽)와 그의 아들(왼쪽) (사진 = 인스타그램)

호날두(오른쪽)와 그의 아들(왼쪽) (사진 = 인스타그램)

 

'M+통신'은 세계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황당한 사건-사고를 소개하는 코너 입니다. 

 

[엠스플뉴스] 훌쩍 자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 레알 마드리드)의 아들 호날두 주니어가 근육질 몸매를 자랑했다.

 

호날두는 3월 2일(이하 한국 시간)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 주니어의 사진을 게시했다. 

 

호날두의 집 내부에 있는 헬스장으로 보이는 곳에서 사진을 촬영한 주니어. 주니어는 상의를 탈의한채 앳된 얼굴과는 달리 근육이 잘 자리잡은 몸에 힘을 잔뜩 줘 성난 근육을 만들어보였다.

 

근육질 몸매를 뽐낸 7세 호날두 주니어 (사진 = 인스타그램)

근육질 몸매를 뽐낸 7세 호날두 주니어 (사진 = 인스타그램)

 

주니어는 깜찍한 사이즈의 근육과 함께 아빠 호날두의 득점 세레머니 포즈를 취했다. 호날두는 득점을 기록한 뒤 유니폼을 벗고 상체를 노출하는 세레머니를 종종 선보이는데 두 사람의 외모와 근육이 꼭 닮아있었다. 

 

호날두는 주니어의 사진과 함께 "주니어가 '내 몸이 점점 아빠의 몸을 닮아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며 팬들에게 되물었다. 

 

호날두의 팬들은 닮은 외모의 두 사람이 몸매와 근육까지 닮아간다며 호날두의 몸에 주니어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공유했다.

 

팬들이 합성한 호날두와 주니어 (사진 = 트위터)

팬들이 합성한 호날두와 주니어 (사진 = 트위터)

 

한편, 지난 2010년 대리모를 통해 태어난 첫째 아들 호날두 주니어는 어느덧 7세가 됐다. 아빠를 빼닮은 외모 덕분에 두 사람은 '붕어빵 부자'로 유명하다. 

 

호날두는 아들 주니어의 학업에도 관심이 아주 많은데 그는 주니어가 영국 런던 지역 학교에 입학하길 원하고 있다. 호날두는 주니어가 영국 왕족들과 함께 공부할 수 있게 런던을 연고지로 한 팀과 접촉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예슬 is 뭔들"…한예슬, 꽃보다 예쁜 '봄의 여신'
    위키미키, 반짝이는 매력 담은 화보 공개...휴식했던 최유정도 합류
    '머슬퀸’ 김자연…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표지 선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