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9.18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베일, 김민재와 한솥밥? 中 최고 연봉으로 베이징 가나

  • 기사입력 2019.07.22 10:08:09   |   최종수정 2019.07.22 10:08:0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가레스 베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가레스 베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김민재의 소속팀 베이징 궈안이 가레스 베일(30)을 노리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베이징은 중국슈퍼리그 최고 연봉 대우로 베일을 품을 계획이다.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폭탄 발언을 쏟아냈다. 바이에른 뮌헨과의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베일은 벤치를 지켰고, 베일의 결장 이유를 묻는 질문에 지단 감독은 "베일은 빠른 시일 내에 팀을 떠나게 될 것"이라며 이적을 암시했다.

 

여기에 중국에서 또 한 차례 러브콜이 날아들었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22일(한국시간) "베이징은 베일을 중국 축구 역사상 가장 높은 연봉의 선수로 만들고 싶어한다"는 보도를 내놨다. 현재 중국슈퍼리그 최고 연봉자는 주급 50만 파운드(약 7억 3,000만 원)를 받고 있는 허베이 소속 윙어 에세키엘 라베시다.

 

매체에 따르면 베일에 관심을 드러낸 중국 구단은 베이징 뿐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주당 60만 파운드(약 8억 8,400만 원)에 이르는 베일의 주급을 감당할 구단은 드물다는 것이 매체의 분석. 베이징은 지난 1월 비야레알로부터 3,500만 파운드(약 516억 원)에 세드릭 바캄부를 영입해 자금력을 보인 바 있다.

 

한편, 스페인 매체 '엘 치링기토'는 "베일이 곧 중국으로 메디컬 테스트를 받으러 갈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 김민재의 소속팀으로 국내 팬에게도 잘 알려진 베이징은 현재 광저우 헝다에 이어 승점 1점 차로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도시경찰 프로모션

    hot 포토

    더보기
    '인간 명품' 블랙핑크 지수, 초미니스커트로 뽐낸 무결점 각선미
    "명불허전 S라인"…강예빈, 볼륨감+개미 허리 '감탄'
    블랙핑크 제니, 노출의상도 시크하게 '러블리+시크 비주얼'
    [M+포토] '뉴욕댁' 서민정, '뉴욕 메츠에서 시구'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 파격 언더웨어 화보 '블랙 시스루'
    '이런 모습도 찰떡' 설현, 슈트 패션으로 뽐낸 시크미
    "믿을 수 없는 프레임" 아린·우기·지애, 예쁨 폭발 미모 3대장
    "블랙 시스루 드레스"…트와이스 모모, 컴백 티저 속 '고혹美'
    블랙핑크 지수·로제, 하와이 햇살 아래 '빛나는 미모'
    '망사스타킹+핫팬츠' 김연정, 완벽 8등신 몸매로 '팬심 올킬'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