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9.2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비지오 아들, 데뷔 첫 홈런 포함 3안타 '쾅'

  • 기사입력 2019.05.27 10:07:14   |   최종수정 2019.05.27 10:07:1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캐번 비지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캐번 비지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캐번 비지오(2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방망이가 빅리그 데뷔 3경기 만에 불을 뿜었다.

 

휴스턴 ‘킬러 B’의 일원으로 명성을 날린 크레이그 비지오의 아들 캐번 비지오는 27일(한국시간)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 7번 2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지난 25일 빅리그로 콜업된 비지오는 첫 2경기에선 6타수 무안타 3삼진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날 2회 첫 타석엔 우전 안타를 때려내며 아쉬움을 털었다.

 

4회 두 번째 타석엔 마수걸이포를 쏘아 올렸다. 우완 불펜 맷 위슬러의 4구째 몸쪽 속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겼다. 앞 타자 루어데스 구리엘과 백투백홈런을 합작한 비지오의 홈런 비거리는 405피트(약 123.44m)로 측정됐다.

 

비지오는 5회 2사 2루엔 좌중간 적시타를 터뜨려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7회엔 2루수 땅볼로 돌아섰고 더는 타석 기회가 돌아오지 않았다. 한편 토론토는 샌디에이고를 10-1로 완파했다.

 

마침 로저스 센터를 찾은 '명예의 전당 헌액자' 크레이그 비지오도 아들의 맹활약에 환한 미소를 지었다. 

 

캐번 비지오는 경기 후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어릴 적부터 내 꿈은 아버지가 했던 걸 내가 하는 것이었다. 마침내 이 무대를 밟았고 서로 역할을 바꿨다. 아버지가 관중석에 앉았고 내가 필드를 누볐다. 어릴 적부터 꿈꾸던 일이 이뤄진 건 정말 멋진 일”이라고 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4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도시경찰 프로모션

    hot 포토

    더보기
    '가을이 왔다' 태연, 반할 수밖에 없는 무한 매력
    [M+포토] 신민아, '연인도 반할 손하트'
    [M+포토] 블랙핑크 지수, '미소 머금고~'
    [M+포토] 트와이스 나연, '찰랑거리는 머릿결'
    '인간 명품' 블랙핑크 지수, 초미니스커트로 뽐낸 무결점 각선미
    "명불허전 S라인"…강예빈, 볼륨감+개미 허리 '감탄'
    블랙핑크 제니, 노출의상도 시크하게 '러블리+시크 비주얼'
    [M+포토] '뉴욕댁' 서민정, '뉴욕 메츠에서 시구'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 파격 언더웨어 화보 '블랙 시스루'
    '이런 모습도 찰떡' 설현, 슈트 패션으로 뽐낸 시크미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