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7.1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美 매체 "류-디그롬 호투, 사이영 레이스 여전히 팽팽"

  • 기사입력 2019.09.15 11:35:47   |   최종수정 2019.09.15 11:40:0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명품 투수전을 연출한 류현진과 제이콥 디그롬(우)(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명품 투수전을 연출한 류현진과 제이콥 디그롬(우)(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사이영상 레이스는 여전히 팽팽하다” 류현진(32·LA 다저스)과 제이콥 디그롬(30·뉴욕 메츠)의 명품 투수전을 지켜본 현지 매체의 평가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시티 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공 90개를 던져 2피안타 무볼넷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아울러 평균자책 선두자리(2.35)를 굳건히 지켰다.

 

 

최근 4경기에선 평균자책 9.95에 머물렀던 류현진은 드디어 지긋지긋한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메츠 타선을 단타 2개로 묶는 기염을 토했다. 한 차례 휴식을 취한 게 약이 된 모양새. 여기에 주무기 체인지업의 커맨드가 살아난 점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 디그롬과의 선발 맞대결은 무승부로 끝났다. 디그롬도 7이닝 8탈삼진 무실점 쾌투를 펼쳐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그래도 류현진은 이번 호투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키웠다.

 

한편, 경기 결과는 다저스의 0-3 패배. 다저스 불펜진이 8회에 3실점을 헌납하면서 그대로 분위기가 메츠 쪽으로 기울었다. 

 

 

뉴저지주 지역 매체인 ‘노스저지 닷컴’은 사이영상 유력 후보인 두 선수가 이번 맞대결에서 우위를 가리지 못했다고 논평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이 평균자책을 2.35로 낮추는 동안 디그롬의 평균자책은 2.61이 됐다”며 “사이영상 레이스는 여전히 팽팽하다. 두 선수가 훌륭한 투구를 펼쳐 오늘 밤 명확한 결과를 얻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다저스 소식을 다루는 다저블루는 “디그롬이 다저스를 힘으로 압도하자 류현진은 좋아진 커맨드와 볼 배합으로 맞섰다”며 류현진의 투구가 “리그를 지배했던 7월을 연상하게 했다”고 호평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3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1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스포츠매니아

    hot 포토

    더보기
    "단발병 유발자" 하지원 치어리더, 눈웃음 매력적인 청순 소녀
    [M+포토] 하지원 치어리더, '매력적인 눈웃음'
    '맥스큐 커버걸' 포켓걸 포토카드, 추가 10장 공개!
    [줌 in 포토+] 'KIA 치어 데뷔' 김해리, "곧 솔로가수도 데뷔합니..
    "즐겁구나" SK 이미래·김맑음, 치어리더 대표 흥 자매
    [M+포토] 네이처 새봄, '강렬한 레드 슈트'
    [줌 in 포토+] '완판녀' 이종은,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미공개 화보..
    재경, 청순부터 우아함 넘나드는 화보...이제는 '가수'보다 '배우'로
    두산 치어 천온유, 긴 생머리+새하얀 피부 '청순 미녀'
    김도연, 독보적 세련美 담은 패션 화보 공개...러블리 시크의 정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