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7.0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컵스 다르빗슈, 日 정부에 일침 "이 시국에 개학?"

  • 기사입력 2020.04.06 16:35:54   |   최종수정 2020.04.06 16:36:3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 사태 속에도 일본의 일부 학교가 개학 방침을 고수하자 답답함을 토로한 다르빗슈 유(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코로나 사태 속에도 일본의 일부 학교가 개학 방침을 고수하자 답답함을 토로한 다르빗슈 유(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일본의 몇몇 지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도 입학식을 강행하자 다르빗슈 유(시카고 컵스)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개학을 하느냐?"며 쓴소리를 날렸다.

 

‘데일리 스포츠’ ‘주니치 스포츠’ 등 일본 매체는 4월 6일(한국시간) '코로나19 사태에도 몇몇 지역이 입학식을 강행하자 다르빗슈가 SNS를 통해 '이런 상황에 개학을 한다고?'라며 핀잔을 줬다'고 보도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면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26일 신학기 학교 재개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많은 도내 학교가 6~7일에 개학식 및 입학식 준비에 나섰고, 실제로 몇몇 지역은 이날 그대로 입학식을 열었다.

 

이에 다르빗슈가 일본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상황에 개학을 한다고?”라며 분통을 터뜨린 다르빗슈는 “사람은 자신이 언젠간 죽는다고 생각하지만, 정말 그날이 올 거라곤 믿지 않는 것 같다. 지금 시점에서 1년 뒤가 있을 거로 생각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이들에 대한 걱정도 잊지 않았다. 한 팬이 “우리 아이가 죽는 것을 상상하는 게 내가 죽는 것보다 더 무섭다”고 댓글을 달자 다르빗슈는 “그 말이 맞다. 잠자리에 들기 전 가끔 그런 상상을 하면 울 것 같다. 아니 울기도 한다”며 아이를 걱정하는 학부모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다르빗슈는 현재 미국에 남아 개인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스포츠매니아

    hot 포토

    더보기
    김도연, 독보적 세련美 담은 패션 화보 공개...러블리 시크의 정석
    [M+포토] 손연재, '미소가 아름다워'
    [M+현장] "비주얼 센터"…아이즈원 장원영, 롱다리 막내
    '아이돌 뺨치는 춤 솜씨' 류세미, 키움의 대표 미녀 치어리더
    [M+현장] "머리 위로 ♥"아이즈원 민주, 청순+큐티 다 있는 비주얼
    [줌 in 포토+] '대세각' KIA 치어리더 김해리, "맥심 찍었어요!"(..
    [M+현장] "WIZONE뿐이야"…아이즈원, 환상동화 2관왕 달성
    [M+포토] 아이즈원 민주, '눈 밑에 하트 2개'
    여자친구 예린-은하, 단짝 케미 빛난 화보...컴백 기대감 고조
    '컴백 임박' 여자친구 예린·은하, 심쿵 유발 달달 케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