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8.18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이동섭의 하드아웃] 함덕주 “강원도 출신도 야구 잘할 수 있다”

  • 기사입력 2018.08.04 09:55:04   |   최종수정 2018.08.04 09:10:1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강원도의 야구 저변은 그리 넓지 않다. 하지만, ‘개천에서 날아오르는 용’이 없는 건 아니다. 대표적인 예가 두산 베어스 마무리 투수 함덕주다. 아마추어 시절 강원도를 대표하는 에이스였던 함덕주는 이제 리그 정상급 마무리로 우뚝 섰다.  

 

두산 베어스 마무리 투수 함덕주(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두산 베어스 마무리 투수 함덕주(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엠스플뉴스]

 

두산 베어스 함덕주는 강원도가 배출한 야구 스타다. 

 

아마추어 시절 원주고 에이스로 명성을 날린 함덕주는 프로 0년 차 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투수로 거듭났다. 올 시즌(8월 4일 기준) 함덕주는 46경기에 등판해 53.1이닝 동안 5승 2패 21세이브 3홀드 평균자책 2.53을 기록 중이다. 

 

‘클로저’ 보직을 맡은 첫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는 함덕주다. 함덕주가 던지는 공엔 ‘강원도 출신 야구선수도 할 수 있다’는 묵직한 메시지가 담겨 있다. 누구보다 ‘강원도 야구 부흥'을 바라는 함덕주의 이야기를 엠스플뉴스가 들어봤다. 

 

20세이브 달성 함덕주 "정상급 마무리? 아직 갈 길이 멀다"

 

놀라운 활약으로 '마무리 체질'임을 증명한 함덕주(사진=엠스플뉴스) 놀라운 활약으로 '마무리 체질'임을 증명한 함덕주(사진=엠스플뉴스)


마무리 데뷔 첫해 20세이브 고지를 밟았습니다. 소감이 궁금합니다.

 

어쩌다 보니 마무리 투수를 하게 됐습니다(웃음). ‘20세이브’란 숫자보다 타이트한 상황에서 등판할 수 있는 투수란 게 더 뿌듯합니다. 

 

어린 나이에 리그 정상급 마무리로 발돋움했습니다. 

 

정상급이요? (머리를 긁적이며) 아직 갈 길이 멀어요. 저는 이제 막 마무리 투수로 걸음마를 뗐습니다. 처음 이 보직을 맡았을 땐 부담감이 있었던 게 사실이에요. 제가 잘못하면, 3시간 이기던 경기가 순식간에 뒤집힐 수 있으니까요. 

 

부담감을 이겨낸 비결이 뭡니까. 

 

등판 횟수가 많아질수록 자연스레 부담감이 줄었습니다. 마음이 많이 편해졌어요. 동점을 허용해도, 형들이 경기를 뒤집어 줄 것이란 믿음이 있어요. 편한 마음으로 던지니, 결과가 더 좋았어요.

 

타고난 마무리 체질인 듯합니다.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웃음). 어느 보직을 맡겨주시든, ‘평균’만 하려고 노력할 뿐이에요. 너무 잘하려는 욕심을 부리지 않습니다. 욕심을 버린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어요.

 

8월 4일 기준 KBO리그 마무리투수 WAR 순위(사진=엠스플뉴스) 8월 4일 기준 KBO리그 마무리투수 WAR 순위(사진=엠스플뉴스)


사실 ‘정상급’이란 수식어를 붙인 근거는 따로 있습니다. KBO리그 마무리 투수 가운데, WAR(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 1위를 달리는 중이에요.

 

그건 몰랐습니다(웃음). 제가 기록을 찾아보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이닝을 많이 소화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저보다 더 뛰어난 마무리투수가 많다고 생각해요. 지금 활약이 올 시즌에만 국한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게 더 많습니다.

 

그렇군요.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마무리 투수로 치르는 첫 시즌, ‘무더위’가 걸림돌이 되진 않습니까.

 

지금까진 무더위가 걸림돌이 되진 않았어요. 더위를 많이 타는 편이긴 합니다. 몸은 힘들어요. 그런데, 공에 힘은 더 붙는 듯합니다(웃음). 제 짧은 야구 인생을 되돌아보면, 여름에 기록이 더 좋았어요. 더울 때 공 스피드도 잘 나오고, 몸도 잘 풀립니다. 

 

그렇다면, 한국보다 더운 자카르타에서 국가대표 함덕주의 멋진 활약을 기대해 봐도 좋을 듯합니다.

 

잘 모르겠습니다(웃음). 올해 초 열린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국가대표로 뽑혔을 땐 좋은 활약을 펼치지 못했어요. 만족스럽지 않았습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에선 좋은 활약을 펼치고 싶은 마음입니다. 국제무대에서 제 구위와 제구를 확인해보고 싶어요.

 

"후배들이 '강원도의 힘' 보여주길 바란다"

 

“강원도도 할 수 있다“고 강조한 함덕주. 함덕주는 '원주고 에이스'에서 '리그 정상급 마무리'로 발돋움했다(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강원도도 할 수 있다“고 강조한 함덕주. 함덕주는 '원주고 에이스'에서 '리그 정상급 마무리'로 발돋움했다(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이제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그야말로 강원도가 배출한 야구 스타인데요.

 

부끄럽습니다(웃음).

 

야구 저변이 넓지 않은 강원도에서 야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초등학교 다닐 때 야구부가 생겼어요. 어려서부터 뛰어다니면서 운동하는 걸 좋아했습니다. 친구와 함께 야구부 입단 테스트를 봤는데, 합격했어요(웃음). 그렇게 야구를 시작했습니다. 야구를 해보니, 정말 재밌더라고요. 그 재미를 아직 잃지 않았습니다. 

 

그렇군요(웃음). 강원도에서 ‘리그 정상급 마무리 투수’가 나온 건 정말 고무적인 일이에요. ‘함덕주’란 존재가 강원도 야구발전의 밑거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과찬입니다. 저는 강원도도 야구를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편견이 있을 뿐입니다. 수도권에 가면, 야구를 더 잘할 거란 인식이 강하니까요. 하지만, 제 생각은 다릅니다. 자신에게 기회를 많이 주는 팀에서 기량을 쌓는 게 더 낫다고 봐요.

 

그야말로 ‘발상의 전환’입니다.

 

강원도에 야구 인재가 없는 게 아니에요. 강원도에서 잘하던 선수들이 수도권 명문고로 스카우트될 뿐이죠. 강원도 출신 야구인으로서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 건 사실입니다. 

 

최근 고교야구에서 강릉고의 돌풍이 매섭습니다. 강원 야구에 새 바람이 불고 있는데요.

 

참고로 저는 원주고 출신입니다(웃음). 강릉고는 저희에게 도내 라이벌이었어요. 하지만, 우리 지역 야구부가 좋은 성적을 내면, 마냥 기분이 좋습니다. 강릉고가 지금처럼 멋진 야구를 할 수 있길 바라요. 그러다 보면, 언젠가 ‘강원도 야구 저변이 넓어지는 날’도 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함덕주는 마운드 위에서 '강원도 야구의 희망'을 던진다(사진=엠스플뉴스) 함덕주는 마운드 위에서 '강원도 야구의 희망'을 던진다(사진=엠스플뉴스)

 

강원도에 있는 어린이들이 함덕주를 보고 꿈을 키울 수 있지 않을까요?

 

정말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가끔 모교를 찾아 후배들을 만나요. 그때마다 하는 얘기가 있습니다. “너희가 잘하면, 강원도 팀도 충분히 강팀이 될 수 있다”는 말이요. 

 

인상적입니다. 

 

저는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서 야구하는 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게 바로 ‘팀워크’거든요. 그리고 그게 야구죠. 

 

강원도에서 '야구 스타'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강원도는 안 된다’는 생각보다 ‘지면 분하다’는 마음을 가졌으면 해요. 강원도도 서울 강팀을 이길 수 있습니다. 후배들이 강원도의 힘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웃음). 늘 응원하겠습니다.

 

이동섭 기자 dinoegg509@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치어리더 김연정, 베트남 수놓은 비키니 자태 '군살 ZERO'
    "사랑스럽지" 아이유, 언제나 아름다운 호텔 사장님
    [M+포토] 위키미키 도연, '리틀 전지현'
    [M+포토] 드림캐쳐 유현, '하트를 보내요'
    "금발+청량" 레드벨벳 예리, 막내의 러블리 비주얼
    [M+포토] 에버글로우 왕이런, '한 번 보면 눈길 고정되는 미모'
    [M+포토] 트와이스 쯔위·지효·나연, 비주얼 TOP.3
    [M+포토] 트와이스 지효, '강다니엘에 보내는 ♥'
    [M+포토] 트와이스 나연, '성숙미 물씬'
    [M+포토] 트와이스 쯔위, '앞머리 내리고 리즈 갱신'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