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7.1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엠스플 이슈] 양상문 전 LG 단장, 친정 롯데 감독 '재도전'

  • 기사입력 2018.10.19 11:56:04   |   최종수정 2018.10.19 11:56:0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양상문 전 LG 단장이 롯데 새 감독으로 선임됐다(사진=엠스플뉴스) 양상문 전 LG 단장이 롯데 새 감독으로 선임됐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양상문 전 LG 트윈스 단장이 생애 두 번째로 친정 롯데 자이언츠 감독 자리에 올랐다.

 

롯데는 10월 19일 "조원우 감독을 경질하고 양상문 LG 단장을 제 18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롯데의 보도자료는 LG가 양상문 단장 사퇴, 차명석 단장 선임 소식을 발표한 직후에 나왔다. 이에 보도자료에도 발표 날짜가 19일이 아닌 '21일'로 잘못 표기됐다. 

 

양상문 신임감독의 계약기간은 2년으로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등 총 9억원이 계약 조건이다.

 

양 감독은 롯데 연고지 부산 출신으로 부산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1985 신인 1차 지명 3순위로 롯데에 입단, 기교파 투수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 

 

은퇴 이후엔 롯데와 LG를 오가며 투수코치로 활동하다 2004년 롯데 감독으로 선임돼 2년간 사령탑을 지냈다. 당시 양 감독은 4년 연속 리그 최하위였던 롯데를 리그 5위로 올려놓는 성과를 냈지만 2005시즌을 끝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양 감독은 방송 해설위원과 LG 감독을 거쳐 2018시즌 LG 단장을 역임했다. 그리고 다시 롯데 감독을 맡으면서, 친정팀 사령탑 자리에 '재도전'하게 됐다.

 

롯데는 “양 신임감독이 감독으로서의 역량과 단장, 해설위원 등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구단 출신으로서 선수들의 성향 및 팀의 문제점을 잘 파악하고 있다. 중장기적 전력 강화를 위해 변화를 선택했다"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신임 양 감독은 구단을 통해 "무거운 마음이다. 팀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 지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있다. 팬들의 성원에 응답할 수 있는 팀을 만들어 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롯데 감독직은 매력적이지만, 그만큼 리스크가 큰 자리다. 롯데는 2018시즌 팀 연봉총액 1위로 대대적인 투자를 했지만 7위로 시즌을 마감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이는 바꿔 말하면 언제든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갈 수 있는 전력을 갖춘 팀이란 얘기도 된다.

 

하지만 롯데 감독직은 독이 든 성배이기도 하다. 2017시즌 뒤 3년 재계약을 맺은 조원우 감독은 부임 1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전임 이종운 감독도 계약기간과 관계없이 한 시즌만에 경질당했다. 성적이 조금이라도 부진하면 팬들의 거센 비난과 외풍에 시달려야 한다. 신임 양 감독이 이런 악조건을 뚫고 '재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스포츠매니아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하지원 치어리더, '매력적인 눈웃음'
    '맥스큐 커버걸' 포켓걸 포토카드, 추가 10장 공개!
    [줌 in 포토+] 'KIA 치어 데뷔' 김해리, "곧 솔로가수도 데뷔합니..
    "즐겁구나" SK 이미래·김맑음, 치어리더 대표 흥 자매
    [M+포토] 네이처 새봄, '강렬한 레드 슈트'
    [줌 in 포토+] '완판녀' 이종은,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미공개 화보..
    재경, 청순부터 우아함 넘나드는 화보...이제는 '가수'보다 '배우'로
    두산 치어 천온유, 긴 생머리+새하얀 피부 '청순 미녀'
    김도연, 독보적 세련美 담은 패션 화보 공개...러블리 시크의 정석
    [M+포토] 손연재, '미소가 아름다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