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9.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엠스플 현장] 양상문 감독 “대호가 ‘6번’ 치는 날이 올까요?”

  • 기사입력 2019.03.14 13:06:45   |   최종수정 2019.03.14 13:06:4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롯데 양상문 감독(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롯데 양상문 감독(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고척]

 

올 시즌 KBO리그 시범경기 화두는 ‘강한 2번’이다. 단순히 중심 타선을 제외하고 가장 잘 치는 타자를 넣는 게 아닌 중심 타선에 들어가야 할 타자를 2번 타순에 넣는 흐름이다.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박병호가 2번 타순에 들어간 사례가 대표적이다.
 
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도 ‘강한 2번’을 언급했다. 3월 14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만난 양 감독은 “우리는 이대호를 2번에 넣어야 하나”며 운을 뗐다.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가 2번 타순에 들어가는 건 파격적인 그림이다.
 
양 감독은 이대호에게 직접 2번 타순에 관한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양 감독은 “(이)대호한테 ‘2번 타순에 들어가서 뛰어볼래’라고 물어봤다. 그러니까 대호가 6번 타순에 자기를 넣어달라고 하더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대호는 이 대화에서 양 감독에게 “다른 팀 베테랑 타자들은 주로 6번에 들어간다. 배려를 부탁드린다”며 농을 던졌다.
 
양 감독에게 ‘6번 이대호’는 ‘2번 이대호’만큼이나 상상하기 힘든 그림이었다. 양 감독은 “대호한테 ‘너는 스트레스를 받아야 잘하니까 계속 4번 타순에 들어가라’고 했다(웃음). ‘6번 이대호’도 참 꿈같은 얘기다. 그런 날이 올까. 그러려면 (한)동희 같은 어린 타자들이 4번에 들어가는 날이 와야 한다”며 행복한 상상을 잠시 떠올렸다.
 
한편, 올 시즌 신인 투수 서준원의 1군 합류 가능성이 생겼다. 서준원은 스프링 캠프 중도 귀국해 국내에서 몸을 만들고 있었다. 양 감독은 “(서)준원이는 오늘(14일) 2군 경기에서 1이닝, 16일 2군 경기에서도 2이닝을 소화할 계획이다. 등판을 지켜보고 다음주 1군 등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도시경찰 프로모션

    hot 포토

    더보기
    '가을이 왔다' 태연, 반할 수밖에 없는 무한 매력
    [M+포토] 신민아, '연인도 반할 손하트'
    [M+포토] 블랙핑크 지수, '미소 머금고~'
    [M+포토] 트와이스 나연, '찰랑거리는 머릿결'
    '인간 명품' 블랙핑크 지수, 초미니스커트로 뽐낸 무결점 각선미
    "명불허전 S라인"…강예빈, 볼륨감+개미 허리 '감탄'
    블랙핑크 제니, 노출의상도 시크하게 '러블리+시크 비주얼'
    [M+포토] '뉴욕댁' 서민정, '뉴욕 메츠에서 시구'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 파격 언더웨어 화보 '블랙 시스루'
    '이런 모습도 찰떡' 설현, 슈트 패션으로 뽐낸 시크미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