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2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M+현장] '롯데 분위기 메이커' 허문회 감독..."웃음은 명약!"

  • 기사입력 2020.08.09 07:00:02   |   최종수정 2020.08.09 01:31:5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롯데 분위기 메이커' 허문회 감독...“웃음은 명약!“(사진=강명호 기자) '롯데 분위기 메이커' 허문회 감독...“웃음은 명약!“(사진=강명호 기자)

 

[엠스플뉴스=잠실] 자고로, 한 집안의 '행복 척도'는 아빠의 미소란 말이 있다. 아빠의 밝은 표정이야말로 집안을 건강하고 활기차게 이끄는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소위 '8치올(8월에 치고 올라간다)'로 더욱 주목받는 롯데 자이언츠 허문회 감독을 두고 하는 말 같다. 왜일까.

 

경기 전 허 감독의 행보를 상세히 살폈더니 그가 던진 소통방식은 두 가지였다. '대화와 웃음'이었다. 제일 선참 이대호부터 막내 한동희까지 허문회 감독의 허심탄회한 모습에서 '왜' 그가 롯데 자이언츠의 분위기 메이커를 자청하는지 아울러, 롯데가 왜 8월에 치고 올라가고 있는지를 금새 느낄 수 있었다. 

 

자고로, '웃음은 명약'이라고 했던가_

 

 

타격 훈련중인 이대호(가운데)에게 다가간 허문회(오른쪽) 감독..

 

 

잠깐의 대화 도중 갑자기?

 

 

'빵~ 터진' 허문회 감독의 박장대소, 어디 그뿐?

 

 

미소에 인색한 이대호의 표정에도 웃음기가 가득하다.

 

하이라이트는 바로_

 

 

허 감독의 황태자로 불리는 '아들뻘' 귀염둥이..

 

 

과거 권위주의 시대에는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나이 차이 무려 '27년'..

 

 

그것도, 팀의 제일 막내 한동희가 글쎄..

 

 

감히 감독님에게 전혀 주눅들지 않는 '아이컨텍'..

 

 

이건 실화!

 

 

이건 팩트!

 

 

막내와 감독님의 허심탄회한 '미소 교환'의 현장..

 

 

아울러, 그 자유롭고 활기찬 분위기를 이끄는 주인공은 바로..

 

 

'허문회' 감독이었다. 

건강하고 활기찬 롯데의 분위기는 결국 '8치올'이라는 '경기력'으로 그리고 '성적'으로 나타나고 있었다. 지난 7일 오후, 두산과 롯데의 잠실이었다. 이날 롯데가 '8-4' 역전승했다. 롯데의 분위기 메이커는 단연코 허문회 감독이었고, '웃음은 명약'이었다. 

 

 

강명호 기자 kangmh@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언힌지드
    오로나민C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맥심도 마스크를 썼다?..얼굴 가린 유명 잡지들의 코..
    [줌 in 포토+] 가을야구 꿈꾸는 김한나의 유혹, '여기는 광주!'
    SK 조유하, 아담한 체구로 그라운드 누비는 포켓걸
    "강렬한 여전사" 에버글로우 이런, 바비인형 뺨치는 실물 미모
    [줌 in 포토+] '비말 마스크 공연' 김진아, "kt라 행복!"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