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8.2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지코, 정준영 '황금폰' 연관설 강력부인 "일절 관련 없다"

  • 기사입력 2019.03.13 08:04:00   |   최종수정 2019.03.13 08:04:0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가수 지코가 최근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의 휴대전화를 '황금폰'이라 언급한 것과 관련, 이번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13일 새벽 지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 기능을 이용해 "방송에서 언급한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 없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휴대전화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은지도 오래된 상황이다"라며 "섣부른 추측은 삼가주시고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2016년 지코는 MBC '라디오스타'의 '돌+아이 특집'편에 출연해 "정준영한테 '황금폰'이 있다. 정식 폰이 아니다. 비상사태에서 메신저 용도로만 쓴다"라며 "여기에는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들이 저장돼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정준영은 "지코가 우리 집에 와서 황금폰을 찾은 뒤로 자기 것처럼 정독한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SNS를 통해 유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코의 과거 '황금폰' 발언이 다시 주목 받았다.

 

해당 방송은 2016년 전에 촬여된 것이 맞지만 최근 정준영이 성 추문에 휩싸이면서 재조명됐다.

 

하지만 지코는 논란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사건과 일절 관련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임수정, 압도적인 눈빛+비주얼+패션 '3박자 완벽 화보 공개'
    치어리더 김연정, 베트남 수놓은 비키니 자태 '군살 ZERO'
    "사랑스럽지" 아이유, 언제나 아름다운 호텔 사장님
    [M+포토] 위키미키 도연, '리틀 전지현'
    [M+포토] 드림캐쳐 유현, '하트를 보내요'
    "금발+청량" 레드벨벳 예리, 막내의 러블리 비주얼
    [M+포토] 에버글로우 왕이런, '한 번 보면 눈길 고정되는 미모'
    [M+포토] 트와이스 쯔위·지효·나연, 비주얼 TOP.3
    [M+포토] 트와이스 지효, '강다니엘에 보내는 ♥'
    [M+포토] 트와이스 나연, '성숙미 물씬'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