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8.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FNC 측 "최종훈·이종현, 승리와 친분 있을 뿐 사건과 관련 없다"

  • 기사입력 2019.03.13 09:02:28   |   최종수정 2019.03.13 09:02:2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FNC엔터테인먼트 측이 정준영 동영상 논란과 관련해 최종훈, 이종현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지난 12일 최종훈과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 소속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 받는 사이였을 뿐"이라며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전했다.

 

이어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하긴 했으나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은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은 정준영와 오래 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FT아일랜드 최종훈과 씨엔블루 이종현은 이른바 '승리 카톡방' 멤버로 정준영이 불법으로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공유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특히 최종훈은 승리 등과 함께 강남구 청담동에 포장마차를 차렸고 평소 친분이 깊었던 사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각종 추측이 제기됐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도시경찰 프로모션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오마이걸 아린, '천사가 떴다'
    [M+포토] 에이핑크 오하영, '물오른 미모'
    임수정, 압도적인 눈빛+비주얼+패션 '3박자 완벽 화보 공개'
    치어리더 김연정, 베트남 수놓은 비키니 자태 '군살 ZERO'
    "사랑스럽지" 아이유, 언제나 아름다운 호텔 사장님
    [M+포토] 위키미키 도연, '리틀 전지현'
    [M+포토] 드림캐쳐 유현, '하트를 보내요'
    "금발+청량" 레드벨벳 예리, 막내의 러블리 비주얼
    [M+포토] 에버글로우 왕이런, '한 번 보면 눈길 고정되는 미모'
    [M+포토] 트와이스 쯔위·지효·나연, 비주얼 TOP.3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