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2.2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현아, 엉덩이 노출 퍼포먼스→제시, 하의실종 패션…해명은 ‘쿨하게’

  • 기사입력 2019.09.22 08:50:29   |   최종수정 2019.09.22 10:42:3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가수 제시와 현아가 의상 논란에 휩싸이며 팬들과 가요계 관계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앞서 현아는 지난 16일 진행된 한 대학교 축제의 초대가수로 참석해 ‘버블팝’ 무대를 소화하던 중 치마를 걷어 올리고 속바지를 드러낸 채 엉덩이 춤을 췄다. 엉덩이가 그대로 노출된 댄스가 온라인을 강타했고 이는 곧 현아의 화제성으로 연결됐다.

 

 

논란이 일자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황 설명과 해명에 나섰다. 그는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BAR)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다.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말라"고 운을 뗐다.

 

이어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인스타에 이런 설명해야 하는 글 또는 해명같이 보이는 글 쓰고 싶지 않지만. 분명히 하고 싶어서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에요 즐길 수 있는 무대 위에서의 영상을 사진으로 저런 캡처 넘어가고 싶진 않네요"라고 선을 그었다.

 

같은 날 가수 제시 역시 일명 ‘하의실종’ 논란에 휩싸였다.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등장한 그는 긴 상의로 짧은 하의를 가리는 패션을 선보였다.

 

 

이에 제시가 하의를 입지 않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커졌다. 제시 역시 현아와 마찬가지로 논란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바지 입었다고. 오케이? 이것은 레깅스 쇼츠라고 부른다”라는 글로 해당 논란을 해명했다. 

 

제시는 직접 레깅스 쇼츠를 입은 하체를 보여주는 영상까지 올려, 본인의 억울하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한편, 제시와 현아는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소속사 피네이션의 한솥밥 식구다. 이날 두 사람은 짧은 속바지, 레깅스 쇼츠로 나란히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5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라이징스타' 배선영-원지민-이윤선-조애라, 비키니 ..
    트와이스 나연, 산뜻한 봄 느낌 전하는 화보 공개...상큼 '과즙미' ..
    [줌 in 포토+] 2020 LG 치어리더스..."새 멤버는 원민주!"
    [줌 in 포토+ ] 류세비 ‘시크릿 B’, 디지털 화보집 출간 기념 베스..
    [M+포토] 여자친구, '우리 예린이 얼굴이 복지다'
    [줌 in 포토+] '금발 여신' 하지원, 고교생에서 숙녀 변신!
    [M+포토] '쇼챔' 에버글로우 이런, '인형이 춤을 추네'
    [M+포토] '쇼챔' 여자친구, '분위기 완전 팬미팅'
    [M+포토] 아이유, '청순미 가득해'
    베리굿 조현, 관능의 끝...섹시함 무기로 한 다채로운 화보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