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10.2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일반

'금빛 질주' 쇼트트랙 임효준 "죽기 살기로 탔다"

  • 기사입력 2018.02.10 23:13:19   |   최종수정 2018.02.10 23:14:3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쇼트트랙 임효준(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쇼트트랙 임효준(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22)이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임효준은 2월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2분 10초 485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지난 소치 올림픽서 ‘노메달’에 그쳤던 남자 쇼트트랙은 임효준의 우승으로 지난 수모를 씻었다.

 

잦은 부상을 이겨내고 따낸 금메달이라 더욱 값졌다. 어린 시절 발목과 손목을 다쳐 일곱 차례의 수술과 재활을 거듭했던 임효준은 긴 재활의 터널을 이겨내고 ‘꿈의 무대’ 올림픽에서 금빛 질주를 펼쳤다.

 

 

다음은 임효준과의 일문일답

 

Q. 첫 출전 만에 금메달을 따냈다.

 

믿기지 않는다. 맨 꼭대기에 선 건 팀 덕분이다. 감독님, 코치님, 팀 동료들에게 감사하다. 다 같이 딴 메달이라 생각한다. 아직 경기가 끝나지 않았다. 22일 계주까지 끝까지 집중하도록 노력하겠다.

 

Q. 대한민국의 첫 금메달이다.

 

매우 의미 있고, 영광스러운 일이다. 

 

Q. 수술만 일곱 번을 거쳤다. 결승선을 통과할 때 더욱 감회가 남달랐을 것 같은데.

 

아무 생각도 안 났다. 마지막 한 바퀴 남았는데, 내가 첫 번째더라. 실감이 안 났다. '이대로 가면 1등이다'란 생각으로 죽기 살기로 탔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 다시 한번 '팀 코리아'에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Q. 가족들에게 한 마디

 

너무 고맙다. 많이 도와주고 응원해줘서 감사하다. 긴장을 많이 했다. 그런데 예선전을 하면서 자신감이 생겼다. 코치님께 결승만 가면 ‘제가 사고 한 번 칠 것 같아요’라고 했는데 말처럼 사고를 쳐서 기분이 좋다.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어서와 프로모션

    hot 포토

    더보기
    김연아, 프렌치 시크룩도 완벽 소화 "은퇴 후 사소한 순간이 행복"
    [M+포토] 에이핑크 박초롱, '새빨간 입술'
    [M+인터뷰] 레이싱모델 신소향 "함께 웃으면서 인사해요"
    "걸크러쉬 유발"…우주소녀 보나, 완벽 수트핏 아이돌 1위
    "맨발의 각선미"…조이, 레드립+처피뱅으로 '매혹美 폭발'
    '겨울 여왕' 김연아, 명품 브랜드 화보 속 모델 비주얼 '감탄'
    [M+포토] 드림캐쳐 유현, '인형이 서 있어'
    "골반 여신 등판"…강민경, 초밀착 미니스커트 '퍼펙트 바디라인'
    '하의 실종+망사스타킹' 전효성, 여전한 섹시 카리스마 '강렬 레드'
    [Car&Girl] 레이싱모델 오아희 '파워풀한 딤스포츠가 좋아요'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