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9.18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일반

TV-냉장고도 없는 도쿄 올림픽 선수촌…"중세 일본 같아"

  • 기사입력 2021.07.21 08:42:22   |   최종수정 2021.07.21 08:42:2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도쿄 올림픽 한국 선수촌의 전경(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도쿄 올림픽 한국 선수촌의 전경(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2020 도쿄 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두고 각국의 선수들이 속속 선수촌에 입소하고 있다. 그런데 이들이 올림픽 기간 지내야 하는 선수촌에 대한 불만이 속속 나오고 있다.

 

시작은 '골판지 침대' 논란이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친환경 선수촌을 만들기 위해 목재 대신 골판지를 이용해 침대 프레임을 만들었다. 이로 인해 일부 선수들은 침대 사진을 올리며 "침대에 소변을 보면 박스가 젖어서 침대에서 떨어질 것 같다"라고 비꼬기도 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해당 침대는 재활용 종이 소재로 만든 것으로, 내구성 시험을 거쳐 무너질 염려는 없다고 한다. 그럼에도 이에 대한 불만은 쉬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여기에 지난 7월 19일에는 러시아 남자배구 선수들이 SNS를 통해 욕실이 너무 낮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남자배구는 신장이 2m도 넘는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욕실 천장이 낮다면 샤워 시 충분히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사항이다.

 

도쿄 올림픽 선수촌의 내부 모습(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도쿄 올림픽 선수촌의 내부 모습(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또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선수단의 선수촌 내에는 TV와 냉장고도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화장실의 수도 적어서 선수들은 불편을 겪고 있다. 한 러시아 선수는 "마치 중세 일본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하며 선수촌의 열악한 상황을 비꼬았다.

 

여러 곳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자 결국 조직위원회가 나섰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냉장고와 TV는 빠르게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러시아 선수단에 이를 알려달라고 주문했다.

 

무토 토시로 조직위 사무총장 역시 "이런 이야기는 처음 들었다.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선수단의 불만을 청취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직위의 해명에도 현지 반응은 싸늘하다.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에서는 "보통은 미리 체크해서 비품이나 설비를 확인하고 입주를 한다"라고 말하면서 "(토마스) 바흐(IOC 위원장)에 대한 대접은 완벽할 텐데..."라고 비꼬는 댓글이 최다 추천을 받았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예쁜 응원' 신수인, "키움 히어로즈 치어리더입니..
    [M+현장] 치어리더 서현숙, 6회 말 동점의 순간...'야구장에서 들리..
    [M+현장] '마스크를 뚫는 미모' 박지영 아나운서, 프로야구 대표 여..
    [M+포토] 하지원 치어, 남심 홀리는 ‘하트 눈웃음’
    ‘큐티풀’ 심송연 치어리더, 반전 파워 퍼포먼스로 매력 발산
    ‘코로나가 바꿔놓은 응원 문화’ 김도아 안이랑, 그라운드 향해 열정..
    미녀 프로골퍼 안소현, 비클라오 선바이저 패치 모델로 발탁
    [줌 in 포토+] '시크릿 B’ 올킬녀 최소현…‘맥스큐SE’로 베스트셀러 ..
    [줌 in 포토+] ‘시크릿 B’ 화보집 온라인서점 품절… 베이글녀 류세..
    [줌 in 포토+] ‘뇌섹녀’ 머슬퀸 안인선…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여..
    굿바이엠스플레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