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11.2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축구

[엠스플 현장] 설명을 원했던 서울, 주세종은 ‘왜’ 퇴장을 당했나

  • 기사입력 2019.10.20 23:00:41   |   최종수정 2019.10.20 23:00:41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주세종은 왜 두 차례 연속 경고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을까(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주세종은 왜 두 차례 연속 경고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을까(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엠스플뉴스=춘천]

 

FC 서울 주세종은 왜 연달아 경고를 받고 그라운드에서 물러나야 했을까. 

 

서울은 10월 20일 춘천송암스타디움에서 열린 K리그1 ‘파이널 A’ 강원 FC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서울은 1-1로 팽팽하게 맞선 후반 37분, 스트라이커 박주영이 헤더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4분 뒤 이영재에게 왼발 프리킥 골을 내주며 2-2 동점을 허락했다.  

 

문제는 여기서 발생했다. 이전까지 경고가 없었던 주세종이 연달아 두 장의 옐로카드를 받으며 그라운드를 떠나게 된 것이다. 

 

상황은 이랬다. 강원의 프리킥을 막기 위해 서울 선수들이 벽을 쌓았다. 이영재가 킥하는 순간 수비벽 사이에 있던 강원 선수들과 강한 접촉이 있었다. 주세종을 포함한 서울 선수들이 심판에게 항의한 건 이 때문이다. 

 

하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주세종은 두 개의 옐로카드를 받으며 퇴장을 당했다. 5분 뒤엔 강원 이현식이 극적인 역전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뒤집었다. 

 

경기 후 서울 최용수 감독은 다시 한번 그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면서 (주)세종이는 심판 판정에 강력히 항의하는 선수가 아니다. 본인에게도 확실히 물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관계자에 따르면 주세종은 심판에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거친 말을 한 적이 없다. 첫 번째 경고는 이해가 되지만, 두 번째 경고는 이해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서울 프런트는 선수단 버스가 떠난 이후에도 경기장에 남았다. 해당 상황의 설명을 듣기 위해 1시간가량을 기다렸다.      

 

서울 관계자는 주세종이 두 번 연속 경고를 받은 이유를 들어보고 싶었다. 현장에 있던 연맹 관계자에게 ‘주세종이 주심에게 거칠게 항의한 뒤 벤치로 와서 팀을 선동한 게 문제가 됐다’는 말만 들었다. 판정에 대해선 언급할 수 없다. 다만 경기 감독관이나 심판에게 명확한 상황 설명을 들을 수 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연맹의 입장은 어떨까. 연맹 관계자는 심판담당자에게 설명을 들었다. 첫 번째 경고는 (주세종이) 항의를 심하게 해서 줬다. 두 번째는 VAR(비디오판독시스템)을 봐야 한다고 벤치에 강력하게 얘기한 뒤 주심에게 달려와 똑같은 얘길 반복했다. 그래서 두 번째 경고가 나간 것이라고 전했다. 

 

연맹은 10월 22일 심판평가회의 이후 이 상황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바비인형이 떴다" ITZY 유나, 금발의 매력 막내
    [M+포토] 지스타 모델 서한빛 '감출 수 없는 섹시함'
    '정진운과 열애' 경리, 2년차 곰신의 물오른 미모 '시크+도도美'
    "러블리 종이 인형"…태연, 여전한 청순 미모 '가녀린 허리라인'
    이상미, 연하 회사원과 23일 웨딩마치…웨딩드레스 자태 공개
    [M+포토] 서현, '청순+섹시 다 있어'
    [M+포토] '범인은 바로 너2' 박민영, '눈빛으로 매력 발산'
    항공승무원 ‘머슬퀸’ 장여진, ‘맥스큐’ 화보 공개!
    [M+포토] 레드벨벳 조이, '웃음 터진 긍정 소녀'
    [M+포토] 현아, '반박불가 퍼포먼스 장인'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