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5.3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축구

[엠스플 현장] 모라이스 “두 번째 약속 꼭 지켜줘”···유상철 “내년에도 함께하자”

  • 기사입력 2019.12.02 15:55:02   |   최종수정 2019.12.02 15:52:3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전북 현대 호세 모라이스 감독(사진 왼쪽),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전북 현대 호세 모라이스 감독(사진 왼쪽),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엠스플뉴스=홍은동]

 

“파이널 라운드 진입 전인 정규시즌 최종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와 0-0으로 비겼다. 당시엔 ‘왜 이기지 못했나’란 마음이 강했다. 이제야 이유를 알았다. 인천이 잔류하기 위해서였다(웃음).”

 

2019시즌 K리그1 정상에 오른 전북 현대 호세 모라이스 감독의 말이다. 모라이스 감독은 12월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K리그 시상식’에서 인천 유상철 감독을 만났다.

 

전북은 2019시즌 K리그1 최종라운드(38) 강원 FC전에서 통산 7번째 우승을 확정했다. 다음날 열린 시상식 행사에서 모라이스 감독이 바쁜 건 당연했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사전 인터뷰 행사에서 취재진의 끊임없는 질문을 받고 사진을 찍었다. 

 

모라이스 감독은 정신없는 상황 속 짬을 내 인천 유상철 감독을 찾았다. 환하게 웃는 얼굴로 인사와 포옹을 나눈 두 감독은 서로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전북은 우승, 인천은 K리그1 잔류를 확정한 까닭이다. 

 

모라이스 감독은 “나는 인천의 잔류를 확신했다”며 웃은 뒤 “유 감독이 팬들과의 약속을 지켜 내일처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유 감독은 두 가지를 약속했다. 하나는 잔류, 또 하나는 건강이다. 몸이 아픈 상황 속 스트레스가 심한 감독직을 완벽히 수행했다. 유 감독은 강한 사람이다. 건강하게 돌아올 것이란 약속도 꼭 지켜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유 감독은 “모라이스 감독이 트위터에 ‘건승을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하지만, 난 트위터를 안 하는 까닭에 코치에게 부탁해 우승 축하 메시지로 답장을 보내달라고 했다. 모라이스 감독의 따뜻한 말에 힘이 난다. 디펜딩 챔피언과 그라운드 위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두 번째 약속 꼭 지키겠다. 고맙다”고 답했다. 

 

유 감독은 11월 19일 구단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췌장암 4기 진단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유 감독은 마지막까지 선수들과 함께 그라운드에 서서 인천의 잔류를 이끌었다. 축구인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유 감독의 쾌유를 바라고 있다.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올 샵 야구용품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청순은 없다" 러블리즈 수정, 섹시 퀸 꿈꾸는 Tiger
    [M+현장] '쇼!챔' 유빈, 바비인형 몸매 맞지? '넵넵'
    '오보이!', 여자친구 화보 공개 "6인 6색 무한 매력 발산"
    [줌 in 포토+] 표지모델 콘테스트 1위 이다운, 출간과 함께 ‘완판녀..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손나은, 블랙 원피스로 개미 허리 자랑
    서현숙, 명불허전 '금발여신 치어리더'...남심 저격 화보 공개
    유빈,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관능미...'걸크러쉬 폭발' 화보 공개
    [줌 in 포토+] '머슬퀸 치어리더' SK 배수현, 전설은 계속된다!
    [줌 in 포토+] '머슬퀸' 이예진, '시선 강탈' 시크릿비 화보집 공개
    구구단 세정, 팔색조 매력 돋보이는 비주얼 화보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