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9.1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이적시장 선수단 이탈 막기 위해' 뒤늦은 마르셀리노 경질 이유

  • 기사입력 2019.09.12 08:30:06   |   최종수정 2019.09.12 09:02:2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피터 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피터 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발렌시아의 피터 림 구단주가 뒤늦게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을 경질한 이유가 드러났다.

 

발렌시아 구단은 1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르셀리노 감독을 1군 감독직에서 경질하기로 결정내렸다"고 밝혔다. 마르셀리노 감독과 함께 마테우 알레마니 단장도 팀을 떠난다. 정확한 경질 사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피터 림 구단주와의 잦은 갈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구단은 경질 소식을 알린지 두 시간 만에 알베르트 셀라데스를 새로운 감독으로 선임했다. 셀라데스 감독은 스페인 U-16, U-21 감독과 레알 마드리드의 수석 코치로 재임했던 인물이다.

 

당장 발렌시아는 오는 15일 바르셀로나와의 리그 4라운드 원정경기를 앞두고 있다. 바르셀로나 원정을 마친 뒤에는 첼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1차전이 이어진다. 마르셀리노 감독의 경질이 뒤늦은 선택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진 가운데, 그 이유가 공개됐다.

 

스페인 매체 '데포르티보 발렌시아노' 소속 기자 훌리오 인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마르셀리노 감독이 개막 이후 경질 된 이유로 선수단 동요로 인한 전력 약화를 막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인사 기자는 "피터 림 구단주는 훨씬 전부터 마르셀리노 감독을 경질하고 싶었지만 선수단 반발이 예상돼 결정을 미뤘다. 그 증거로 알레마니 단장 역시 계속 팀에 남겨뒀다. 이적시장이 닫히고 (마르셀리노 감독을 지지하는) 선수들이 팀을 떠날 수 없게 된 뒤에야 마르셀리노 감독을 경질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대부분의 발렌시아 선수들은 모두 마르셀리노 감독을 지지했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지난 시즌 발렌시아를 리그 4위에 올려놨고, 스페인 국왕컵 우승을 이끌어 성과를 냈기 때문.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발렌시아 선수단이 감독 경질에 매우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주장 다니 파레호가 충격을 받은 대표적인 선수로 꼽혔다. 선수단 역시 성적 문제가 아닌 수뇌부 갈등으로 인한 해임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분위기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도시경찰 프로모션

    hot 포토

    더보기
    '인간 명품' 블랙핑크 지수, 초미니스커트로 뽐낸 무결점 각선미
    "명불허전 S라인"…강예빈, 볼륨감+개미 허리 '감탄'
    블랙핑크 제니, 노출의상도 시크하게 '러블리+시크 비주얼'
    [M+포토] '뉴욕댁' 서민정, '뉴욕 메츠에서 시구'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 파격 언더웨어 화보 '블랙 시스루'
    '이런 모습도 찰떡' 설현, 슈트 패션으로 뽐낸 시크미
    "믿을 수 없는 프레임" 아린·우기·지애, 예쁨 폭발 미모 3대장
    "블랙 시스루 드레스"…트와이스 모모, 컴백 티저 속 '고혹美'
    블랙핑크 지수·로제, 하와이 햇살 아래 '빛나는 미모'
    '망사스타킹+핫팬츠' 김연정, 완벽 8등신 몸매로 '팬심 올킬'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