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5.3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우승하겠다" 데 헤아, 맨유와 4년 연장계약…최고 주급 GK 됐다

  • 기사입력 2019.09.17 08:38:57   |   최종수정 2019.09.17 08:38:5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올레 군나르 솔샤르-다비드 데 헤아(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올레 군나르 솔샤르-다비드 데 헤아(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엠스플뉴스]

 

다비드 데 헤아(28)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연장계약을 맺었다.

 

맨유는 16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데 헤아가 맨유와 미래를 약속했다. 새로운 계약은 2023년 6월까지 이어지고 추후 1년 연장 옵션이 있다"고 전했다.

 

데 헤아는 지난 2011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떠나 맨유에 합류했다. 데 헤아는 맨유에서만 367번 출전해 프리미어리그, FA컵, 리그컵,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리그, 커뮤니티 실드 등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구단은 데 헤아의 주급을 밝히지 않았지만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데 헤아는 최고 37만 5,000 파운드(약 5억 5,000만 원)의 주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약으로 데 헤아는 최고 주급을 받는 골키퍼가 됐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계약을 마친 데 헤아는 "이 위대한 구단에서 8년을 보낸 것은 영광이었다. 내가 여기에 도착한 이후로 이 구단을 위해 350경기 이상을 뛸 것이라고는 상상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데 헤아는 "이제 내 미래가 결정됐고, 나는 구단과 함께 트로피를 거머쥐고 싶다. 베테랑 선수 중 한 명으로 젊은 선수들을 도울 수 있는 어떤 방식으로든 응원하고 이끌어주겠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역시 반색했다. 솔샤르 감독은 "최근 몇 년 동안 데 헤아는 우리가 맨유를 원래의 위치로 돌려놓기 위한 계획의 중요한 부분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왔다. 데 헤아는 여전히 큰 목표를 갖고 있고, 더 많은 것을 성취하기 위해 굶주린 선수"라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올 샵 야구용품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청순은 없다" 러블리즈 수정, 섹시 퀸 꿈꾸는 Tiger
    [M+현장] '쇼!챔' 유빈, 바비인형 몸매 맞지? '넵넵'
    '오보이!', 여자친구 화보 공개 "6인 6색 무한 매력 발산"
    [줌 in 포토+] 표지모델 콘테스트 1위 이다운, 출간과 함께 ‘완판녀..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손나은, 블랙 원피스로 개미 허리 자랑
    서현숙, 명불허전 '금발여신 치어리더'...남심 저격 화보 공개
    유빈,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관능미...'걸크러쉬 폭발' 화보 공개
    [줌 in 포토+] '머슬퀸 치어리더' SK 배수현, 전설은 계속된다!
    [줌 in 포토+] '머슬퀸' 이예진, '시선 강탈' 시크릿비 화보집 공개
    구구단 세정, 팔색조 매력 돋보이는 비주얼 화보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