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10.16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이례적인 케인의 쓴소리 "5년째 비슷한 실수하고 있다"

  • 기사입력 2019.09.19 09:07:02   |   최종수정 2019.09.19 09:07:0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해리 케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해리 케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토트넘의 간판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26)이 경기력에 불만을 드러냈다. 평소 비판적인 목소리를 잘 내지 않았던 케인이지만 이번에는 총대를 맸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토트넘은 빡빡한 리그 일정을 고려해 원정경기임에도 로테이션을 돌렸다.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과 루카스 모우라의 추가골을 엮어 2-0으로 앞설 때까지만 해도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토트넘은 잦은 턴오버와 불필요한 파울 등으로 기회를 헌납했고, 결국 2-2로 비겼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집중력을 보이지 못했다"면서 "선수들의 실력이 부족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집중력과 판단력 등이 떨어지는 것이 보였다. 크리스탈 팰리스전과는 다르게 생산적이지 못했다"고 말했다.

 

케인도 포체티노 감독의 분노에 공감했다. 케인은 "포체티노 감독이 왜 좌절했는지 알 것"이라면서 "포체티노 감독은 5년째 토트넘에 있었지만 우리는 여전히 첫해와 비슷한 실수를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는 더 이상 어린 선수들이 아니고, 경험이 없는 것도 아니다. 구단과 국가를 위해 큰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이라면서 저조한 경기력에 안타까워했다.

 

마지막으로 케인은 "우리는 개선되고 나아질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전부"라며 선수단의 분발을 촉구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어서와 프로모션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에이핑크 박초롱, '새빨간 입술'
    [M+인터뷰] 레이싱모델 신소향 "함께 웃으면서 인사해요"
    "걸크러쉬 유발"…우주소녀 보나, 완벽 수트핏 아이돌 1위
    "맨발의 각선미"…조이, 레드립+처피뱅으로 '매혹美 폭발'
    '겨울 여왕' 김연아, 명품 브랜드 화보 속 모델 비주얼 '감탄'
    [M+포토] 드림캐쳐 유현, '인형이 서 있어'
    "골반 여신 등판"…강민경, 초밀착 미니스커트 '퍼펙트 바디라인'
    '하의 실종+망사스타킹' 전효성, 여전한 섹시 카리스마 '강렬 레드'
    [Car&Girl] 레이싱모델 오아희 '파워풀한 딤스포츠가 좋아요'
    "남심 홀리는 윙크"…김세정, 아이오아이 컴백 앞두고 물오른 미모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