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11.18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X같은 인종차별주의자 많아" PSG 시절 떠올린 알베스

  • 기사입력 2019.10.17 08:47:06   |   최종수정 2019.10.17 08:58:4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다니 알베스(사진=파리 생제르맹) 다니 알베스(사진=파리 생제르맹)

 

[엠스플뉴스]

 

최근 축구계에 불거진 인종차별 문제에 덧붙여 브라질 리그로 떠난 베테랑 풀백 다니 알베스(36)가 파리 시민들을 비난했다.

 

알베스는 지난 2017년 7월 유벤투스를 떠나 파리 생제르맹으로의 이적을 확정지었다. 파리에서 두 시즌을 뛴 알베스는 2019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 MVP로 선정돼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했고, 브라질 1부리그 상파울루에 새로이 둥지를 틀었다.

 

그러나 알베스에게 파리에서의 기억이 좋지만은 않았던 듯 하다. 알베스는 남성 잡지 'GQ'와의 인터뷰를 통해 "파리는 스트레스가 심한 도시다.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알베스는 "일주일 동안 파리에 머문다면 인생 최고의 여행이 되겠지만, 그보다 오래 머문다면 피곤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알베스는 "그곳에는 X같은 인종차별주의자(Fucking racist)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이 정말 많다. 그들은 사람을 가린다. 나에게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내 친구들을 향해서는 서슴지 않고 인종차별을 하더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알베스는 과거 바르셀로나에서 뛰던 2014년에도 경기 도중 심각한 인종차별 행위의 피해자가 된 경험이 있다. 알베스가 코너킥을 차려던 도중 관중석에서 바나나가 날아왔고, 알베스는 태연히 바나나를 까먹으며 대수롭지 않다는 듯 대처했다. 이는 유색인종을 원숭이에 빗대는 인종차별 행위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지스타 모델 서한빛 '감출 수 없는 섹시함'
    '정진운과 열애' 경리, 2년차 곰신의 물오른 미모 '시크+도도美'
    "러블리 종이 인형"…태연, 여전한 청순 미모 '가녀린 허리라인'
    이상미, 연하 회사원과 23일 웨딩마치…웨딩드레스 자태 공개
    [M+포토] 서현, '청순+섹시 다 있어'
    [M+포토] '범인은 바로 너2' 박민영, '눈빛으로 매력 발산'
    항공승무원 ‘머슬퀸’ 장여진, ‘맥스큐’ 화보 공개!
    [M+포토] 레드벨벳 조이, '웃음 터진 긍정 소녀'
    [M+포토] 현아, '반박불가 퍼포먼스 장인'
    [줌 in 포토+] '무용수 머슬퀸' 이예진, '맥스큐' 화보 공개!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