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1.3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네빌의 짓궂은 농담 "우승 경쟁하는 리버풀, 막판에 미끄러졌으면"

  • 기사입력 2019.12.06 16:12:08   |   최종수정 2019.12.06 16:14:3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게리 네빌(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게리 네빌(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전설적인 수비수 게리 네빌(44)이 리버풀의 환상적인 시즌에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리버풀의 무서운 기세가 끝을 모르고 이어지고 있다. 리버풀은 5일(한국시간) 에버튼과의 머지사이드 더비에서 승리를 거두며 프리미어리그 32경기 연속 무패 기록을 세웠다. 구단 신기록이다.

 

리버풀은 승점 43점으로 2위 그룹 레스터 시티(35점), 맨체스터 시티(32점)와의 격차를 더 벌렸다. 충분히 프리미어리그 첫 우승을 꿈꿀 수 있는 순간이다.

 

해설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네빌은 '토크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만약 리버풀이 또 한 차례 우승을 날린다면 내가 스카이스포츠에 온 이후 최고의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버풀은 지난 시즌에도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 8점 차로 선두를 달려 우승을 노렸으나, 리그 막판 역전을 허용해 준우승에 그쳤다.

 

네빌은 "내 바람이 이루어진다면 믿을 수 없는 경험이 될 것이다. 승점 12점 정도로 앞서다 갑자기 고꾸라진다면 말이다. 3월까지 앞서다 한순간에 미끄러지길 바란다"고 농반진반으로 말했다.

 

농담을 마친 네빌은 이어 리버풀에 찬사를 보냈다. 네빌은 "리버풀은 2년 동안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충분히 타이틀을 가져갈 만한 축구를 선보였고, 지난 시즌에도 여느 시즌이었다면 우승을 차지할 만한 승점을 쌓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네빌은 "지금 맨시티는 그들이 있어야 할 곳보다 훨씬 아래에 머무르고 있다. 리버풀이 우승을 못하기가 더 어려운 상황이다. 선수들 역시 올해는 자신들의 해라는 생각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진지한 전망을 내놨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여자친구, 새 미니앨범 콘셉트 포토 추가 공개...몽환적 분위기 '눈..
    '견미리 딸-이유비 동생' 배우 이다인, 새 화보 공개...'상큼'부터 ..
    선미, 여성스러움부터 시크함까지...'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
    [M+포토] 소녀시대 유리, '청량한 시스루'
    선미, 팬 결혼식에 깜짝 등장→'가시나' 축가 '역대급 이벤트'
    [M+포토] 수지, '반박불가 청순 여신'
    "사랑스러움 한도 초과" 트와이스 나연, 감탄 자아내는 공항패션
    하니, 섹시 벗고 청순 입다…'강렬 레드립 매력 발산'
    배우 최여진, 독보적인 건강미...'완벽한 라인'
    [M+포토] 여자친구 예린, '레드립이 포인트'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