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3.3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이유 알잖아?" 제라드, 맨시티 승점 삭감 가능성에 '큰 관심'

  • 기사입력 2020.02.17 11:18:24   |   최종수정 2020.02.17 11:20:2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스티븐 제라드(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스티븐 제라드(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스티븐 제라드(39)가 우승의 한을 뒤늦게나마 풀 수 있을까.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월 16일(한국시간) "제라드는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 대한 징계 여부에 큰 관심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앞서 맨시티가 FFP(재정적 페어플레이)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두 시즌 동안 유럽 클럽 대항전 출전 금지와 함께 3000만 유로(약 384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맨시티는 이로 인해 당분간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맨시티는 곧바로 UEFA의 징계에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주축 선수들의 이적으로 인한 공중 분해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게 됐다.

 

더불어 프리미어리그 측으로부터 추가 징계를 받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앞서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사무국은 규정 위반 가능성에 대해 문의하고 있다. 승점 삭감 등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지난 2013-14시즌 승점 2점 차이로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한 리버풀의 주장, 제라드가 소환됐다. 제라드는 맨시티의 징계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일단 두고 볼 것이다. UEFA의 징계 수위를 볼 때 이는 정말 강한 처벌이다. 항소 결과가 어떻게 될지를 지켜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어떤 행동을 할지도 관심이다. UEFA로부터 받은 처벌의 심각성에 비춰볼 때, 맨시티는 정말 큰 잘못을 저질렀다는 생각이 든다. 결과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부인하지는 않겠지만 더 이상은 언급하지 않겠다. 하지만 정말 엄청난 관심을 갖고 있다. 이유는 다들 알 것"이라고 답했다.

 

제라드는 당시 맨시티와의 우승 경쟁 도중 첼시와의 경기에서 결정적인 실책으로 팀 패배의 원흉이 됐다. 뼈 아픈 패배를 당한 리버풀은 결국 안타깝게 준우승에 그쳤다. 이후 제라드는 자신의 자서전을 통해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린 바 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예슬 is 뭔들"…한예슬, 꽃보다 예쁜 '봄의 여신'
    위키미키, 반짝이는 매력 담은 화보 공개...휴식했던 최유정도 합류
    '머슬퀸’ 김자연…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표지 선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