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4.1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마음 고생 털어놓은 이승우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지옥 같았다"

  • 기사입력 2020.02.25 08:35:19   |   최종수정 2020.02.25 08:36:3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이승우(사진=STVV) 이승우(사진=STVV)

 

[엠스플뉴스]

 

2개월 만에 출전 기회를 잡은 이승우(22)가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이승우는 지난 2월 24일(한국시간) 벨기에 헨트의 겔람코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벨기에 퍼스트 디비전A 2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시작과 동시에 투입돼 45분을 소화했다. 비록 팀은 전반전에만 세 골을 허용해 1-4로 무릎을 꿇었지만 이승우의 투입으로 공격은 한결 원활해졌다.

 

교체로 나선 이승우는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드리블을 통해 활로를 뚫고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는 등 고군분투했다. 특유의 개인기를 통한 탈압박 시도도 돋보였다.

 

경기 후 이승우는 벨기에 현지 매체 '헤트 벨랑 반 림벅'을 통해 "특히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였다. 지옥 같았다. 적은 출전 기회를 대처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언제 어디서나 축구를 하고 싶다. 앞으로 더 많은 기회를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승우는 지난 여름 이적시장 120만 유로(약 16억 원)의 이적료로 베로나를 떠나 더 많은 기회를 얻기 위해 신트 트라위던에 새 둥지를 틀었다. 그러나 적응을 문제로 이승우의 데뷔전은 계속 미뤄졌고, 이적 후 4개월이 지나서야 공식전 데뷔를 가질 수 있었다. 이날 경기는 이승우에게 데뷔전인 바슬란드-베버런전 이후 두 번째 공식 경기 출전이다.

 

한편, 밀로 코스티치 감독 역시 이승우의 활약에 흡족한 반응을 보였다. 코스티치 감독은 "이승우를 투입하며 공격이 풀리기를 바랐는데 성공적이었다"고 말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미즈비키니 쇼트 1위'..홍유진, 미즈비키니 그랑프..
    '표지모델은 바로 나!'... 맥스큐 표지모델 콘테스트 투표 개시
    [줌 in 포토+] '화려한 골프' 신미현, 미즈 비키니 쇼트 4위!
    [줌 in 포토+] '미즈비키니 1위' 최애정..."온통 새하얀 세상!"
    '머슬' 커플 이원준-이한별, 맥스큐 표지모델 낙점!
    [줌 in 포토+] '피트니스계 다현' 장여진..."현직 승무원 머슬퀸!'
    '첫 단독 화보=인생샷' 트와이스 사나, 섹시+상큼 다 가진 매력돌
    '청순의 대명사' 수지, 청바지+티셔츠로 뽐낸 '봄의 여신'
    [줌 in 포토+] '무용수 머슬퀸' 이예진, 비키니 화보 촬영 현장 공개
    "꽃보다 JOY"…레드벨벳 조이, 넘사벽 비율+청순 섹시미 폭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