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5.3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日 괴물투수 사사키, 지바롯데 입단…"170km 던지겠다"

  • 기사입력 2019.12.01 14:13:02   |   최종수정 2019.12.01 14:13:0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제2의 오타니'라 불리는 사사키 로키(사진=지바 롯데 SNS 캡처)

'제2의 오타니'라 불리는 사사키 로키(사진=지바 롯데 SNS 캡처)

 

[엠스플뉴스]

 

일본 고교야구의 ‘괴물 투수’ 사사키 로키(18)가 “시속 170km 투구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사사키는 지난 11월 30일 계약금 1억엔·연봉 1600만엔 등 고졸 선수 역대 최고 조건으로 지바 롯데 마린스 입단을 확정했다. 사사키의 고향인 이와테현 나토 시내의 한 호텔에서 입단식을 열었고 등번호 ‘17’이 새겨진 유니폼을 받았다.

 

‘17번’은 사사키와 같은 고향 출신인 오타니 쇼헤이(25·LA 에인절스)의 등번호다. ‘산케이 스포츠’에 따르면 사사키는 “고향 선배인 오타니를 추월하고 싶다”는 당찬 각오도 드러냈다.

 

등번호 '17번'엔 시속 170km를 넘어서라는 구단의 염원도 담겼다. 지바 롯데 구단 관계자는 “(이 번호엔) 시속 170km 이상의 공을 던져달라는 담당 스카우트의 생각이 담겼다. 사사키도 ‘170km를 목표로 노력하겠다’고 말해 믿음직스럽게 생각한다”고 귀띔했다.

 

지금까지 시속 170km는 일본 프로야구에선 단 한 번도 나오지 않은 구속. 일본프로야구 역대 최고 구속은 오타니가 니혼햄 시절에 기록한 시속 165km다. '제2의 오타니'라 불리는 사사키는 고향 선배를 넘어 일본 역대 최고 구속 타이틀을 꿰차겠다는 각오다.

 

사사키는 “아직 실감이 나진 않지만, 앞으로 험난한 프로의 세계로 들어가기 때문에 열심히 하겠다. 처음으로 집을 나서 불안감도 느끼지만, 나만 그런 건 아닌 것 같다.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활약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올 샵 야구용품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청순은 없다" 러블리즈 수정, 섹시 퀸 꿈꾸는 Tiger
    [M+현장] '쇼!챔' 유빈, 바비인형 몸매 맞지? '넵넵'
    '오보이!', 여자친구 화보 공개 "6인 6색 무한 매력 발산"
    [줌 in 포토+] 표지모델 콘테스트 1위 이다운, 출간과 함께 ‘완판녀..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손나은, 블랙 원피스로 개미 허리 자랑
    서현숙, 명불허전 '금발여신 치어리더'...남심 저격 화보 공개
    유빈,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관능미...'걸크러쉬 폭발' 화보 공개
    [줌 in 포토+] '머슬퀸 치어리더' SK 배수현, 전설은 계속된다!
    [줌 in 포토+] '머슬퀸' 이예진, '시선 강탈' 시크릿비 화보집 공개
    구구단 세정, 팔색조 매력 돋보이는 비주얼 화보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