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美 매체 "TB-SD, 렌프로↔팸 트레이드 임박"

  • 기사입력 2019.12.06 15:14:46   |   최종수정 2019.12.06 15:18:4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토미 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토미 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외야수 토미 팸(31)과 헌터 렌프로(27)가 유니폼을 맞바꿔 입는다.

 

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6일(한국시간)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 'ESPN' 제프 파산 ‘USA 투데이’ 밥 나이팅게일 등을 인용해 "탬파베이 레이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2대2 트레이드를 눈앞에 뒀다"고 보도했다.

 

 

팸과 유망주 한 명이 샌디에이고로 향하고, 탬파베이는 렌프로와 '유격수 유망주' 자비에르 에드워즈를 받는 트레이드다. 향후 신체검사 등 세부 절차가 마무리되면 트레이드가 공식 발표될 것이라는 게 나이팅게일의 전언이다.

 

언급된 세 선수 중 가장 눈에 띄는 이는 팸이다. 2017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소속으로 fWAR 6.2승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던 팸은 탬파베이 이적 후에도 184경기 동안 타율 .287 28홈런 90타점 30도루 OPS .870의 올스타급 성적을 남겼다. FA 자격 취득은 2021시즌 이후다. 

 

팸이 클럽하우스에서 보여준 리더십을 높게 평가한 나이팅게일은 "그가 샌디에이고의 주전 좌익수를 꿰찰 것"으로 내다봤다.

 

 

탬파베이행이 유력한 렌프로는 한 방이 있는 선수. 2017년 이후 매년 25홈런 이상을 기록했고, 올해엔 33홈런을 터뜨리는 괴력을 뽐내기도 했다. 다만 2019시즌 타율·출루율·장타율은 .216/.298/.489에 그치는 등 타격 정확성과 선구안 측면에선 아쉬움을 남겼다. 구단이 렌프로를 컨트롤할 수 있는 기간은 4년이다.

 

렌프로와 함께 탬파베이로 건너갈 에드워즈는 ‘MLB 파이프라인’ 기준 전체 72위에 랭크된 유망주(샌디에이고 팀 내 5위)다. 만 20세 스위치히터인 그는 2019시즌엔 싱글A와 상위 싱글A에서 뛰며 123경기 타율 .322 1홈런 43타점 OPS .771 34도루의 성적을 남겼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오로나민C
    언힌지드

    hot 포토

    더보기
    SK 조유하, 아담한 체구로 그라운드 누비는 포켓걸
    "강렬한 여전사" 에버글로우 이런, 바비인형 뺨치는 실물 미모
    [줌 in 포토+] '비말 마스크 공연' 김진아, "kt라 행복!"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활동 종료' ITZY 리아, 한줌허리 + 온도차 여기 있지
    '완벽 집순이 모드' 김연아, 히피펌으로 귀요미 매력 발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