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27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내야 강화한 에인절스, 류현진에게 손 내미나

  • 기사입력 2019.12.13 08:50:51   |   최종수정 2019.12.13 10:00:3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FA 야수 최대어 앤서니 렌던을 품에 안은 LA 에인절스. 이제 강해진 내야를 바탕으로 선발진 보강을 노린다. 그리고 그 대상에는 류현진이 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렌던과 안드렐톤 시몬스로 왼쪽 내야진을 채운 에인절스는 땅볼유도를 잘하는 좌완투수가 끌릴 것이다"며 그 대상으로 류현진과 댈러스 카이클을 꼽았다.

 

류현진은 주 무기인 체인지업을 이용해 땅볼을 유도하는 투수다. 2019년 류현진의 땅볼 타구 비율은 리그 평균(42.9%)보다 높은 50.4%를 기록했다. 렌던의 영입으로 내야를 강화한 에인절스는 이를 토대로 류현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류현진 개인에게도 에인절스 이적이 나쁘지 않다. 전 소속팀 LA 다저스의 3루수 저스틴 터너의 DRS는 -7이었다. 렌던은 2019년 DRS 2를 기록했다. 우위에 있는 수치다. 메이저리그 최고 수비를 자랑하는 유격수 시몬스의 존재 역시 류현진에게는 도움이 될 것이다.

 

한편 현재 류현진을 주목하고 있는 구단은 에인절스 외에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3
  • 화나네요 2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4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언힌지드
    오로나민C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두산 치어리더 마서연, '살짝 설렜어'
    '피파 여신' 아나운서 곽민선, 핑크빛 맥심 화보 공개!
    [M+현장] 안소현, 아침을 깨우는 상큼한 미소로 출발!
    [줌 in 포토+] 맥심도 마스크를 썼다?..얼굴 가린 유명 잡지들의 코..
    [줌 in 포토+] 가을야구 꿈꾸는 김한나의 유혹, '여기는 광주!'
    SK 조유하, 아담한 체구로 그라운드 누비는 포켓걸
    "강렬한 여전사" 에버글로우 이런, 바비인형 뺨치는 실물 미모
    [줌 in 포토+] '비말 마스크 공연' 김진아, "kt라 행복!"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아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