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美 매체 "류현진, 2010년대 다저스 2선발"

  • 기사입력 2019.12.14 16:18:39   |   최종수정 2019.12.14 16:19:5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2010년대 LA 다저스의 2선발로 뽑혔다. ‘부동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뒤를 이었다.

 

다저스 소식을 전하는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12월 14일(한국시간) 2010년대 다저스 최고의 투수진을 선정해 공개했다. 류현진은 2010년대(2010~2019) 메이저리그 투수 중 가장 높은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59.1승을 기록한 커쇼에 이어 2선발로 호명됐다.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비록 2015~16년엔 고작 4.2이닝을 소화하는 데 그쳤지만, 류현진은 WAR 15.1승을 기록해 다저스의 2선발로 낙점됐다"며 "4.8승을 기록한 2019시즌 영향이 컸으나 1·2년 차 성적만 봐도 2010년대 다저스 선발진에서 한 자리를 차지했을 것”이라고 짚었다.

 

3선발엔 잭 그레인키가 낙점됐고 마에다 겐타, 워커 뷸러가 각각 4·5선발로 이름을 올렸다. 다저스 최고의 마무리 자리는 켄리 잰슨이 꿰찼다.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아쉽게 '2010년대 다저스 투수진'에 뽑히지 못한 후보론 페드로 바에즈, 로스 스트리플링, 구로다 히로키, 채드 빌링슬리의 이름을 거론했다.

 

 

2010년대 LA 다저스 투수진 fWAR 순위

1위 클레이튼 커쇼 59.1승

2위 켄리 잰슨 18.8승

3위 류현진 15.1승

4위 잭 그레인키 13.2승

5위 채드 빌링슬리 9.7승

6위 마에다 겐타 9.6승

7위 워커 뷸러 7.9승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오로나민C
    언힌지드

    hot 포토

    더보기
    SK 조유하, 아담한 체구로 그라운드 누비는 포켓걸
    "강렬한 여전사" 에버글로우 이런, 바비인형 뺨치는 실물 미모
    [줌 in 포토+] '비말 마스크 공연' 김진아, "kt라 행복!"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활동 종료' ITZY 리아, 한줌허리 + 온도차 여기 있지
    '완벽 집순이 모드' 김연아, 히피펌으로 귀요미 매력 발산
    top